빌레몬서 1:16,

몬 1:16,18 이 후로는 종과 같이 대하지 아니하고 종 이상으로 곧 사랑 받는 형제로 둘 자라 내게 특별히 그러하거든 하물며 육신과 주 안에서 상관된 네게랴…그가 만일 네게 불의를 하였거나 네게 빚진 것이 있으면 그것을 내 앞으로 계산하라



오네시모는 바울이 갇힌 중에 낳은 영적 아들이다(10절). 복음을 받은 오네시모의 중생이 그에게 이렇게 새로운 인생을 살게 했다. 바울은 그의 주인이었던 빌레몬에게 오네시모를 종 이상으로 대할 것을 권하고 재정적인 손실을 대신 감당하겠다고 전한다. 당시 도망자 노예였던 오네시모가 바울로 인해 가졌을 벅찬 감화는 어떠했을까. 신세계를 발견한 듯 했을 것이다.


예수님은 나를 하나님 아들이 되게 하사 형제처럼 대하시며, 엄청난 격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랑과 친밀감으로 대하신다. 십자가에선 내가 치루어야 할 죄값을 당신 앞으로 다 계산하셨다. 중생의 과정에서 우리는 이런 사랑의 실마리를 붙잡으며 길든 짧든 영혼의 감화를 얻는다. 그런 감화가 사라지지 않고 계속 될 때 더 깊은 희락(joy)을 누리는 길을 간다.


이런 희락을 지닌 사람이 이웃한 영혼들에게도 호의를 나눈다. 나는 내게 붙여 준 영혼들을 영적 자녀처럼, 사랑하는 형제처럼 대하고 있는가. 바울은 옥중에서도 그런 호의를 나누는 데에 소홀하지 않았다. 이미 그의 내면에서 아가페와 희락이 샘처럼 솟아나왔기 때문이다. 나는 무엇에서 희락을 느끼는가. 감화가 감화를 낳고 희락이 희락을 낳는다. 바울같은 희락의 샘이 활짝 열리기를 갈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