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빌레몬서 1:16,

몬 1:16,18 이 후로는 종과 같이 대하지 아니하고 종 이상으로 곧 사랑 받는 형제로 둘 자라 내게 특별히 그러하거든 하물며 육신과 주 안에서 상관된 네게랴…그가 만일 네게 불의를 하였거나 네게 빚진 것이 있으면 그것을 내 앞으로 계산하라



오네시모는 바울이 갇힌 중에 낳은 영적 아들이다(10절). 복음을 받은 오네시모의 중생이 그에게 이렇게 새로운 인생을 살게 했다. 바울은 그의 주인이었던 빌레몬에게 오네시모를 종 이상으로 대할 것을 권하고 재정적인 손실을 대신 감당하겠다고 전한다. 당시 도망자 노예였던 오네시모가 바울로 인해 가졌을 벅찬 감화는 어떠했을까. 신세계를 발견한 듯 했을 것이다.


예수님은 나를 하나님 아들이 되게 하사 형제처럼 대하시며, 엄청난 격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랑과 친밀감으로 대하신다. 십자가에선 내가 치루어야 할 죄값을 당신 앞으로 다 계산하셨다. 중생의 과정에서 우리는 이런 사랑의 실마리를 붙잡으며 길든 짧든 영혼의 감화를 얻는다. 그런 감화가 사라지지 않고 계속 될 때 더 깊은 희락(joy)을 누리는 길을 간다.


이런 희락을 지닌 사람이 이웃한 영혼들에게도 호의를 나눈다. 나는 내게 붙여 준 영혼들을 영적 자녀처럼, 사랑하는 형제처럼 대하고 있는가. 바울은 옥중에서도 그런 호의를 나누는 데에 소홀하지 않았다. 이미 그의 내면에서 아가페와 희락이 샘처럼 솟아나왔기 때문이다. 나는 무엇에서 희락을 느끼는가. 감화가 감화를 낳고 희락이 희락을 낳는다. 바울같은 희락의 샘이 활짝 열리기를 갈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4 그가 무기를 든 자에게 이르되 네 칼을 빼어 그것으로 나를 찌르라 할례 받지 않은 자들이 와서 나를 찌르고 모욕할까 두려워하노라 하나 무기를 든 자가 심히 두려워하여 감히 행하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사울이 자기의 칼을 뽑아서 그 위에 엎드러지매 사울은 전장터에서 자살로 생애를 마감한다. 블레셋에게 죽임당했다는 모욕을 피하기 위해서다. 사울의 재

삼상 30:24 이 일에 누가 너희에게 듣겠느냐 전장에 내려갔던 자의 분깃이나 소유물 곁에 머물렀던 자의 분깃이 동일할지니 같이 분배할 것이니라 하고 아말렉을 쳐부순 뒤, 전리품을 분배하는 과정에서 전투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차별대우가 거론된다. 본문은 이 때 다윗이 내린 지침을 알려준다. 즉 전방에 있던 사람과 후방에 있던 사람 사이에 차별을

삼상 30:8 다윗이 여호와께 묻자와 이르되 내가 이 군대를 추격하면 따라잡겠나이까 하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대답하시되 그를 쫓아가라 네가 반드시 따라잡고 도로 찾으리라 참전문제가 해결되자 또 다른 문제가 터졌다. 시글락에 머물고 있던 가족들이 아말렉의 습격을 받고 포로로 잡혀 가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 때문에 내부가 술렁이며 다윗은 또 다른 위기에 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