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6:1

출 36:1 브살렐과 오홀리압과 및 마음이 지혜로운 사람 곧 여호와께서 지혜와 총명을 부으사 성소에 쓸 모든 일을 할 줄 알게 하신 자들은 모두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대로 할 것이니라


하나님은 당신이 거처할 성막에 대해 그 식양은 모세에게 보이시고, 기술자들을 세워 건조하게 하시며 자원하여 드려진 예물로 자재를 마련하신다. 공통점은 모두 하나님의 영에 감동되어 일어난 일이라는 점이다. 하나님의 세계는 하나님의 영을 통해 열려지며 연결된다.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은총과 복도 하나님의 영을 통해 부어진다.


이스라엘은 애굽에서 수백 년 종살이하며 건축에 이골이 난 사람들이다. 어떤 건조물이든 힌트만 주면 그간의 기술과 경험으로 설계에서부터 준공에까지 지어낼 수 있었다. 하나님은 애굽에 물든 기술, 애굽의 지혜에 대해 선을 그으신다. 하나님의 영을 통해 하나님의 아이디어와 하나님이 원하시는 방식을 알게 하신다.


범사에 여러 길이 있다. 직장 일이나 사업도 마찬가지다. 사람 수준으로 가는 길이 있고 하나님 수준으로 가는 길이 있다. 당시 애굽도 찬란한 문명권에 든 나라였다. 히브리 출신들의 눈에는 애굽 수준도 대단하게 여겨졌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는 애굽을 무릎꿇게 하는 수준이다. 하나님은 당신의 영을 통해 그 수준을 개방하신다.


하나님의 길을 가면 애굽 파워로 안 되는 일도 가능하게 된다. 전적으로 하나님의 영을 의지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어떤 지혜, 어떤 능력을 기댈 것인가 매일 선택해야 한다. 오늘도 마찬가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