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 패턴은 지켜져야 했다. 하나님과 교제하며 이끄심을 받는 영역으로 진입하는 궤도이기때문이다.


오늘날로 치면 습관적 묵상과 기도로 이루는 경건이라 할 수 있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런 경건의 습관은 지켜야 한다. 하나님의 임재를 사는 길이기 때문이다. 마틴 루터는 매우 분주했지만 바쁘기 때문에 더욱 기도한다고 말했다. 기도하지 않고서는 종교개혁이라는 엄청난 일을 감당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담대함과 지혜는 경건에서 우러나왔다.


경건은 무엇을 얻기 위한 시간이기보다 함께 하려는 교제의 시간이다. 상번제의 의미와 같다. 속죄제나 속건제같은 제사법은 고유한 목적이 있지만 상번제는 의탁을 표시하는 교제의 예식이다. 매일의 경건은 하나님을 알게 된 사람이 취할 수 밖에 없는 존중의 습관이다. 하나님은 늘 존중받고 싶어하신다. 원래 모든 인간이 그랬어야 했다. 오늘도 하나님은 나로부터 존중받기를 기대하신다. 늘 상번제의 자리에 서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