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 패턴은 지켜져야 했다. 하나님과 교제하며 이끄심을 받는 영역으로 진입하는 궤도이기때문이다.


오늘날로 치면 습관적 묵상과 기도로 이루는 경건이라 할 수 있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런 경건의 습관은 지켜야 한다. 하나님의 임재를 사는 길이기 때문이다. 마틴 루터는 매우 분주했지만 바쁘기 때문에 더욱 기도한다고 말했다. 기도하지 않고서는 종교개혁이라는 엄청난 일을 감당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담대함과 지혜는 경건에서 우러나왔다.


경건은 무엇을 얻기 위한 시간이기보다 함께 하려는 교제의 시간이다. 상번제의 의미와 같다. 속죄제나 속건제같은 제사법은 고유한 목적이 있지만 상번제는 의탁을 표시하는 교제의 예식이다. 매일의 경건은 하나님을 알게 된 사람이 취할 수 밖에 없는 존중의 습관이다. 하나님은 늘 존중받고 싶어하신다. 원래 모든 인간이 그랬어야 했다. 오늘도 하나님은 나로부터 존중받기를 기대하신다. 늘 상번제의 자리에 서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