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 패턴은 지켜져야 했다. 하나님과 교제하며 이끄심을 받는 영역으로 진입하는 궤도이기때문이다.


오늘날로 치면 습관적 묵상과 기도로 이루는 경건이라 할 수 있다. 아무리 바빠도, 어떤 일이 생겨도 이런 경건의 습관은 지켜야 한다. 하나님의 임재를 사는 길이기 때문이다. 마틴 루터는 매우 분주했지만 바쁘기 때문에 더욱 기도한다고 말했다. 기도하지 않고서는 종교개혁이라는 엄청난 일을 감당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담대함과 지혜는 경건에서 우러나왔다.


경건은 무엇을 얻기 위한 시간이기보다 함께 하려는 교제의 시간이다. 상번제의 의미와 같다. 속죄제나 속건제같은 제사법은 고유한 목적이 있지만 상번제는 의탁을 표시하는 교제의 예식이다. 매일의 경건은 하나님을 알게 된 사람이 취할 수 밖에 없는 존중의 습관이다. 하나님은 늘 존중받고 싶어하신다. 원래 모든 인간이 그랬어야 했다. 오늘도 하나님은 나로부터 존중받기를 기대하신다. 늘 상번제의 자리에 서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