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10:13,19

출 10:13 모세가 애굽 땅 위에 그 지팡이를 들매 여호와께서 동풍을 일으켜 온 낮과 온 밤에 불게 하시니 아침이 되매 동풍이 메뚜기를 불어 들인지라

출 10:19 여호와께서 돌이켜 강렬한 서풍을 불게 하사 메뚜기를 홍해에 몰아넣으시니 애굽 온 땅에 메뚜기가 하나도 남지 아니하니라



아프리카와 중동 땅에는 종종 메뚜기 떼들로 인한 재난이 속출한다. 얼마전 소말리아는 약 100억 마리로 추산되는 메뚜기 떼들의 습격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고 동아프리카, 중동 남부, 파키스탄, 인도, 중국까지 큰 피해를 입었다. 모세 때에는 동풍이 그 떼들을 몰고 왔는데 다급한 바로가 용서를 구하자 이번엔 서풍이 그것들을 몰아 홍해에 수장시키신다. 동풍과 서풍이 주님 손 안에 있었다.


메뚜기를 불러들인 그 동풍은 아라비아 사막으로부터 발원하는데 이스라엘이 홍해를 건널 때에 바다를 마르게 한 바람이기도 했다. 같은 동풍이 애굽에게는 재앙을, 이스라엘에게는 자유를 얻게 했다. 같은 환경, 같은 사건들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와 하나님을 따르는 자들에게 다른 결과를 얻게 하는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천국과 지옥이 갈린다. 예수님은 어떻게 해서라도 천국 줄에 서라 하신다.


바로의 완악함의 정도가 동풍을 맞게도 하고 서풍을 맞게도 했다. 사실 바로에겐 아직도 두 가지 재앙이 남았다. 즉 진정한 회개가 아니었던 것이다. 그걸 아시면서도 하나님은 서풍을 부르신다. 긍휼이요 기회다. 내 삶에 서풍이 분다해서 내가 완전함이 아니다. 긍휼과 오래 참으심을 베푸심이다. 같은 코로나 상황이 어떤 이에게는 하나님과 가까워지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모세 쪽인가 바로쪽인가에 따라 결과가 다르다. 하나님은 내게서 어느 쪽을 더 많이 느끼실까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