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니엘 5:27

단 5:27 데겔은 왕을 저울에 달아 보니 부족함이 보였다 함이요

하나님은 벨사살을 저울에 올리셨다. 부족함이 보였고 끝내기로 하셨다. 역사에 존재했던 수많은 왕후장상들이 이렇게 끝장을 보는 일이 허다했다고 보면 된다. 벨사살의 경우 그 과정이 드러났을 뿐이다. 아마도 하나님은 각자를 향하여 이렇게 저울 달고 있음을 알려주시려는 듯 하다. 부족함이야 저울에 달지 않아도 보일 터이다. 그럼에도 저울을 다는 것은 처리하는 선을 정해야 되기 때문일 것이다.

저울의 기준은 무엇일까? ‘하나님의 의’다. 그 의를 따라 판정을 내리시고 공의를 집행하시는 것이다. 욥이 시험탔던 부분이 의와 공의의 관계성이었다. 하나님께서 의로운 분이심은 알겠는데 공의의 부분, 즉 그 의를 집행하는 공정성에 의문이 갔다. 자기보다 악한 사람들이 형통하고 있음을 비교하면서다.

욥 21:7-8 어찌하여 악인이 생존하고 장수하며 세력이 강하냐 그들의 후손이 앞에서 그들과 함께 굳게 서고 자손이 그들의 목전에서 그러하구나

그러나 그들의 최후가 영벌에 있음을 깨달으며 시험에서 돌이킨다. 의를 따르는 그 길 끝에는 영생의 극치가 열린다. 영원의 맥락에선 이생의 과정이 저울을 다는 시기이다. 죄의 무게를 달지 않고 상급의 무게를 다시게 해야 한다. 저울에 올려졌던 벨사살을 보면서 나의 과거와 현재 상태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게 된다.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며 나는 무엇이 부족한가를 살핀다. 깨어 경성할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