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3:6-7

렘 43:6-7 곧 남자와 여자와 유아와 왕의 딸들과 사령관 느부사라단이 사반의 손자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에게 맡겨 둔 모든 사람과 선지자 예레미야와 네리야의 아들 바룩을 거느리고 애굽 땅에 들어가 다바네스에 이르렀으니 그들이 여호와의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함이러라

요하난 무리들 역시 여호와의 말씀을 따르지 않는다. 따르지 않을 뿐 아니라 따르게도 하지 않는다. 그는 남은 사람들까지 데리고 애굽으로 향한다. 그곳은 느부갓네살의 칼이 예정된 곳이다. 세계사는 느부갓네살이 주전 568년 애굽을 침공했다고 기록한다. 다바네스에서 임한 예언(10-14절)이 성취된 것이다. 애굽으로가는 길은 망하는 길이었다. 리더의 불순종이 모두의 불순종으로 이어졌다.

어떤 집단의 지도자, 즉 나라의 지도자나 한 가정의 가장이 불순종의 길을 걸으면 구성원 모두가 영향을 받는다. 요하난 때문에 남은 무리들은 생명이 아니라 칼이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향한다. 군중심리가 작동하면 개인의 영성은 파묻힌다. 이 세상에는 그런 일들이 많다. 친구 따라 강남가듯 어울리는 사람들 때문에 애굽에 가는 경우들이 많다. 영분별이 아니라 시세를 따랐기 때문이다. 만만치 않다.

강물을 거스르는 연어같은 영성이 필요하다. 부정적 정서에 기인한 외톨이가 되자는 것이 아니다. 이 세상에서 하나님을 따르는 길이 그런 견고한 심지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예레미야는 계속 그들과 동행한다. 자원했을 가능성이 높다. 하나님의 말씀을 외면하는 데도 동행한 것은 여전히 하나님의 말씀이 더 절실한 상태에 있었기 때문이다. 눈물겨운 하나님의 열심이다. 일 센티라도 순종의 길을 향해야 한다. 오늘도 여러 초이스들이 주어질 것이다. 원칙은 분명하다. 일 센티의 순종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