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28:12-13

렘 28:12-13 선지자 하나냐가 선지자 예레미야의 목에서 멍에를 꺾어 버린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기를 너는 가서 하나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네가 나무 멍에들을 꺾었으나 그 대신 쇠 멍에들을 만들었느니라어

용선지자의 수장인 하나냐가 임박한 바벨론의 멸망과 유다의 형통을 예언한다. 백성들은 여기에 환호한다. 이에 여호와는 예레미야가 만든 나무 멍에 대신 쇠멍에를 지우신다. 바벨론이 형통하고 유다가 망하리라는 확정적 예언이다. 선지자가 선지자와 대결하는 혼돈이다. 둘 중 하나는 거짓인데 둘 다 여호와가 보냈다한다. 백성들은 헷갈렸다. 결국 회개가 아니라 타협을 택했고 패망의 길을 갔다.

하나냐의 말이 먹힌 것은 성전신앙의 전통 때문이었다. 어김없이 절기와 제사를 드렸고 율법이 정한 종교적 규례를 지켜왔기 때문이다. 문제는 지킨 부분보다 안 지킨 부분이 더 심각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대부분 지키지 않은 부분에 대해 합리화를 시키거나 형식적 제사를 통해 처리가 잘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착각이었다. 진정한 제사였다면 죄가 정리가 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본성적 부패의 현저한 현상이 자기중심성이다. 사람은 스스로에 대해서는 본능적으로 관용적 입장을 취한다. 소위 내로남불 현상이다. 어느 정도의 죄책감을 지니더라도 나무 멍에 정도를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쇠멍에를 내놓으신다. 스스로에 대해 좀 더 엄격할 필요가 있다. 상식적 기준이 아니라 성경이 기준이 되어야 하고 성령의 눈으로 탐색해야 한다. 진지한 성찰이라면 의외로 사죄의 은총도 풍성하다.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가 이미 바탕에 깔려있기 때문이다.

오늘도 쇠멍에에 속한 부분은 없는지를 살펴 주님께 토설하고 우슬초에 묻힌 보혈의 은총을 구한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