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28:12-13

렘 28:12-13 선지자 하나냐가 선지자 예레미야의 목에서 멍에를 꺾어 버린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기를 너는 가서 하나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네가 나무 멍에들을 꺾었으나 그 대신 쇠 멍에들을 만들었느니라어

용선지자의 수장인 하나냐가 임박한 바벨론의 멸망과 유다의 형통을 예언한다. 백성들은 여기에 환호한다. 이에 여호와는 예레미야가 만든 나무 멍에 대신 쇠멍에를 지우신다. 바벨론이 형통하고 유다가 망하리라는 확정적 예언이다. 선지자가 선지자와 대결하는 혼돈이다. 둘 중 하나는 거짓인데 둘 다 여호와가 보냈다한다. 백성들은 헷갈렸다. 결국 회개가 아니라 타협을 택했고 패망의 길을 갔다.

하나냐의 말이 먹힌 것은 성전신앙의 전통 때문이었다. 어김없이 절기와 제사를 드렸고 율법이 정한 종교적 규례를 지켜왔기 때문이다. 문제는 지킨 부분보다 안 지킨 부분이 더 심각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대부분 지키지 않은 부분에 대해 합리화를 시키거나 형식적 제사를 통해 처리가 잘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착각이었다. 진정한 제사였다면 죄가 정리가 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본성적 부패의 현저한 현상이 자기중심성이다. 사람은 스스로에 대해서는 본능적으로 관용적 입장을 취한다. 소위 내로남불 현상이다. 어느 정도의 죄책감을 지니더라도 나무 멍에 정도를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쇠멍에를 내놓으신다. 스스로에 대해 좀 더 엄격할 필요가 있다. 상식적 기준이 아니라 성경이 기준이 되어야 하고 성령의 눈으로 탐색해야 한다. 진지한 성찰이라면 의외로 사죄의 은총도 풍성하다.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가 이미 바탕에 깔려있기 때문이다.

오늘도 쇠멍에에 속한 부분은 없는지를 살펴 주님께 토설하고 우슬초에 묻힌 보혈의 은총을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