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7:18-19

롬 7:18-19 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 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 내가 원하는 바 선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하지 아니하는 바 악을 행하는도다

하나님의 기준을 알려주는 율법은 의로우며 선하다. 문제는 그 율법 앞에 선 나다. 율법을 모를 때는 뭐가 죄인지 막연했다. 세상의 실정법에 크게 어긋나지 않으면 괜찮은 인생을 산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다가 하나님과 하나님의 법을 알게 되면서 좌절이 왔다. 죄의 깊이와 폭은 생각보다 깊고 넓었다. 하지 말라는 것을 범한 죄와 해야 할 것을 게을리 한 죄가 태산같았다.

법원에 가면 정의의 여신이 저울을 들고 있는 동상을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 손에는 법전을, 한 손에는 저울을 들고 죄의 무게를 재는 형상이다. 하나님의 법 앞에서 나의 행적을 저울에 올린다면 나의 존재는 그 자체로 끔찍한 재앙이다. 하나님의 은혜를 알고 난 다음에도 본성적 연약함에 휘둘리면서 본문의 바울처럼 이율배반적으로 쌓은 죄업을 생각하면 하나님 앞에서 몸 둘 데가 없다.

바울 때는 율법을 주로 언급했지만 이제 나에겐 산상수훈이 더해졌다. 산상수훈은 내면과 동기를 검색한다. 더 설 자리가 없게 한다. 선을 알고 행하기도 원하지만 단지 그 뿐, 절감한 것은 선을 행할 능력이 없다는 사실이었다. 선을 행하려면 내 능력이 아닌 나를 넘어선 능력이 필요했다. 십자가와 성령이 절대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은혜가 아니면 나는 하나님 앞에 갈 수도 없고 설 수도 없다. 오늘도 십자가 은혜 단단히 붙잡고 성령님 의지하며 하루 걸음을 내딛는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