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6:12-13

롬 6:12-13 그러므로 너희는 죄가 너희 죽을 몸을 지배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에 순종하지 말고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무기로 죄에게 내주지 말고 오직 너희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난 자 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무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죄의 지배는 끝났지만 죄의 도발은 계속 된다. 지배하던 옛지위를 다시 찾으려 하기 때문이다. 이런 도발이 가능한 것은 본성의 연약함과 사탄의 미혹이 작동하기 때문이다. 은혜로 구원얻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지만 죄성으로 갈등하는 모습은 마치 좋은 양부모에게 양자로 입적된 아이가 고아 시절의 습성을 버리지 못해 애를 쓰는 것과 같다. 바울은 그것을 몸의 사욕이라 부른다.

우리네 인생에서 몸의 사욕 자체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천국에 이르러서야 가능하다. 이는 죽을 때까지 진리와 성령을 힘입어 몸의 사욕과 싸워야 함을 의미한다.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이미 이긴 싸움이기에 패잔병을 처리하는 수준으로 볼 수 있다. 만만히 보아서는 안 된다. 한국전쟁 때 휴전선 이남이 대한민국의 주권 하에 회복이 되었음에도 지리산 공비 토벌에 상당한 에너지가 들어간 것과 같다.

몸의 사욕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저지르는 것만이 아니라 해야 할 것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작동한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면 불의의 길이며 죄에 속하는 상태가 된다. 늘 언행심사를 성찰하고 회개하면서 의의 무기로 드려지도록 힘써야 한다. 나는 하나님 나라에 속한 사람이다. 죄에 물든 인생원리가 아니라 영원의 원리, 영생의 길을 가는 사람이다. 이런 마음과 믿음이 죄를 소탕한다.

빌 2:12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뿐 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