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6:12-13

롬 6:12-13 그러므로 너희는 죄가 너희 죽을 몸을 지배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에 순종하지 말고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무기로 죄에게 내주지 말고 오직 너희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난 자 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무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죄의 지배는 끝났지만 죄의 도발은 계속 된다. 지배하던 옛지위를 다시 찾으려 하기 때문이다. 이런 도발이 가능한 것은 본성의 연약함과 사탄의 미혹이 작동하기 때문이다. 은혜로 구원얻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지만 죄성으로 갈등하는 모습은 마치 좋은 양부모에게 양자로 입적된 아이가 고아 시절의 습성을 버리지 못해 애를 쓰는 것과 같다. 바울은 그것을 몸의 사욕이라 부른다.

우리네 인생에서 몸의 사욕 자체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천국에 이르러서야 가능하다. 이는 죽을 때까지 진리와 성령을 힘입어 몸의 사욕과 싸워야 함을 의미한다.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이미 이긴 싸움이기에 패잔병을 처리하는 수준으로 볼 수 있다. 만만히 보아서는 안 된다. 한국전쟁 때 휴전선 이남이 대한민국의 주권 하에 회복이 되었음에도 지리산 공비 토벌에 상당한 에너지가 들어간 것과 같다.

몸의 사욕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저지르는 것만이 아니라 해야 할 것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작동한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면 불의의 길이며 죄에 속하는 상태가 된다. 늘 언행심사를 성찰하고 회개하면서 의의 무기로 드려지도록 힘써야 한다. 나는 하나님 나라에 속한 사람이다. 죄에 물든 인생원리가 아니라 영원의 원리, 영생의 길을 가는 사람이다. 이런 마음과 믿음이 죄를 소탕한다.

빌 2:12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뿐 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