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2:14-15

롬 2:14-15 (율법 없는 이방인이 본성으로 율법의 일을 행할 때에는 이 사람은 율법이 없어도 자기가 자기에게 율법이 되나니 이런 이들은 그 양심이 증거가 되어 그 생각들이 서로 혹은 고발하며 혹은 변명하여 그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내느니라)

인간에겐 애초부터 영혼이 존재의 중심이었다. 영혼을 통해 하나님을 지각하며 하나님과 소통하며 하나님의 원리를 따라 물질계를 다루는 존재였다. 따라서 인간에겐 하나님과의 관계를 유지하고 간수하는 것은 가장 중요한 일이었다. 그러나 첫 인간 때부터 이 관계에 손상이 가기 시작했다.

하나님에 대한 불순종으로 아담이 에덴의 동쪽으로 쫓겨난 후, 아담의 후손들은 하나님에 대해 무지한 상태에서 태어나 자신도 모르게 하나님의 원리를 거스르며 죄와 저주의 악순환에 빠진다. 이런 인간에게 처음으로 하나님의 기준이 계시되는데 그것이 이스라엘에게 전해진 율법이다. 율법은 인간계를 넘어선 더 거대한 세계가 있음을 알려준다. 삶의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거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영원에 직결되며 더 큰 질서에 속해 있음을 알게 한다.

그나마 이스라엘에게는 율법이 계시되어 한 줄기 빛이 임한 것과 같지만 그런 계시의 은총을 입지 못한 다른 사람들-이방인이라 불리우는-은 양심의 작동으로 하나님의 기준에 무의식적으로 연결된다. 그리고는 생과 사의 짧은 인생 주기를 마친 후 하나님과 하나님의 법에 대한 무지와 불순종의 대가를 치루는 국면에 들어간다. 이는 어느 누구도 피할 수 없는 과정이다.

히 9:27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이생에선 현실과 자신의 존재가 가장 크게 느껴지지만 성경은 그보다 더 큰 세계가 존재하고 인간의 실정법보다 더 상위의 법이 작동하고 있음을 계시한다. 죽기 이전, 가야 할 길을 잘 정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골 4:6 너희 말을 항상 은혜 가운데서 소금으로 맛을 냄과 같이 하라 그리하면 각 사람에게 마땅히 대답할 것을 알리라 소금은 삼투압 유지나 알카리성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인간의 생존에 물과 함께 중요한 요소다. 짜면서도 미네랄 성분 때문에 단 맛도 함께 지닌 소금은 로마시대에는 월급 대신 지불될 정도로 현금 가치를 지닌 광물이었다. 소금은 음

골 3:23-24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이는 기업의 상을 주께 받을 줄 아나니 너희는 주 그리스도를 섬기느니라 세상에 속한 사람에겐 여러 기준이 작용한다. 상식의 기준, 자아의 기준, 본능의 기준 등이다. 이로 인해 온갖 복잡다단한 일들이 생긴다. 하나님에게 속한 신자에겐 주님의 기준이 있다. 오히려

골 3:15 그리스도의 평강이 너희 마음을 주장하게 하라 너희는 평강을 위하여 한 몸으로 부르심을 받았나니 너희는 또한 감사하는 자가 되라 평강의 반대는 불안이다. 폴 틸리히는 인간이 자신의 유한성을 경험할 때 가지는 감정을 불안이라 설명하고 주로 죽음과 공허, 죄의식에서 나타난다고 했다. 하나님과 분리된 상태를 묘사한 것이다. 죄중에 잉태된 사람은 출생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