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6:14

신 6:14 너희는 다른 신들 곧 네 사면에 있는 백성의 신들을 따르지 말라

사면에 있는 백성들이란 가나안과 가나안 인근에 오랜 세월 거주한 원주민들을 말한다. 그들에게는 각자 섬기는 신이 있었다. 바알과 아세라, 몰렉 등이다. 그들은 그 신들을 기쁘게 하려고 애썼다. 그래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방식은 주술처럼 천박했고 윤리는 부재했으며 의식은 음란했다. 사탄의 속성이 다양하게 풀어진 셈이다.

모세는 그들의 신을 따르지 말라고 권한다. 양다리도 걸치지 않아야 한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부터 시작했다. 그 다음이 양다리였고 최종적으로는 여호와께 등을 돌렸다. 사사시대와 왕국시대의 패망의 원인이었다. 문제는 하나님의 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상의 영역으로 다리를 걸치게 했던 어둠의 흡인력이다. 이스라엘은 그것을 넘어서지 못했다.

이스라엘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과의 관계보다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현실에 더 영향을 받았다. 요즘식으로 하면 믿지 않는 사람들이 믿는 사람들보다 더 잘 사는 거 같이 보이는 물질주의와 현실구도에 설득당한 것이다. 안식일에는 성전에 나갔지만 일상에서는 세상의 가치관과 방식에도 동조했다. 영적으로는 바람을 피우는 것과 같은 상황이 된 것이다.

영적으로 한 눈 팔지 말라는 이 말씀은 근본적으로는 나를 위한 말씀이다. 내 인생, 내 영혼의 궁극적 안위에 직결되기 때문이다. 본성적 연약함과 가시적 현실의 흡인력을 능히 넘어서는 단호한 영성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