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6:14

신 6:14 너희는 다른 신들 곧 네 사면에 있는 백성의 신들을 따르지 말라

사면에 있는 백성들이란 가나안과 가나안 인근에 오랜 세월 거주한 원주민들을 말한다. 그들에게는 각자 섬기는 신이 있었다. 바알과 아세라, 몰렉 등이다. 그들은 그 신들을 기쁘게 하려고 애썼다. 그래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방식은 주술처럼 천박했고 윤리는 부재했으며 의식은 음란했다. 사탄의 속성이 다양하게 풀어진 셈이다.

모세는 그들의 신을 따르지 말라고 권한다. 양다리도 걸치지 않아야 한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부터 시작했다. 그 다음이 양다리였고 최종적으로는 여호와께 등을 돌렸다. 사사시대와 왕국시대의 패망의 원인이었다. 문제는 하나님의 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상의 영역으로 다리를 걸치게 했던 어둠의 흡인력이다. 이스라엘은 그것을 넘어서지 못했다.

이스라엘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과의 관계보다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현실에 더 영향을 받았다. 요즘식으로 하면 믿지 않는 사람들이 믿는 사람들보다 더 잘 사는 거 같이 보이는 물질주의와 현실구도에 설득당한 것이다. 안식일에는 성전에 나갔지만 일상에서는 세상의 가치관과 방식에도 동조했다. 영적으로는 바람을 피우는 것과 같은 상황이 된 것이다.

영적으로 한 눈 팔지 말라는 이 말씀은 근본적으로는 나를 위한 말씀이다. 내 인생, 내 영혼의 궁극적 안위에 직결되기 때문이다. 본성적 연약함과 가시적 현실의 흡인력을 능히 넘어서는 단호한 영성을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