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14:15


계 14:15 또 다른 천사가 성전으로부터 나와 구름 위에 앉은 이를 향하여 큰 음성으로 외쳐 이르되 당신의 낫을 휘둘러 거두소서 땅의 곡식이 다 익어 거둘 때가 이르렀음이니이다 하니

장차 있을 영혼의 대추수가 예고된다. 구름 위, 즉 하늘에 계신 예수님께서 알곡을 거두시는 때가 올 것이다. 알곡은 신실한 성도를 말한다. 본문은 천사들이 그 추수의 때를 고대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추수의 때는 또 한 편으로 심판의 때, 즉 자기의 지위를 떠난 타락한 천사들을 최종적으로 심판하는 때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알곡과 같은 성도들을 챙기는 일은 주님께서 직접 하신다. 알곡과 가라지의 비유가 기억에 선하다. 가라지도 추수 때까지 버티기 때문이다. 몰라서 그대로 두신 것이 아니다. 알곡이 다칠까봐 추수 때까지 두셨다.

마 13:29 ‘주인이 이르되 가만 두라 가라지를 뽑다가 곡식까지 뽑을까 염려하노라’

가라지를 뿌린 이는 마귀이고 가라지는 알곡에게 가는 양분을 가로챈다. 가라지는 교회에 피곤한 존재이다. 그럼에도 주님은 그대로 두라 하신다. 교회 안에는 이 둘이 추수 때까지 간다.나는 과연 알곡일까. 알곡은 변화한다. 곡식이 다 익었다는 것은 성숙을 향한 변화가 있었음을 의미한다. 교회를 다녀도 변화되지 않는다면 위험하다. 느릴지라도 영성과 성품의 변화가 있다면 알곡이다. 익은 곡식은 고개를 숙인다. 겸손 역시 알곡의 증거이다. 약간 부실해도 알곡이라면 불에 던져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알곡이라도 많이 부실하면 곡간에 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 나는 주님 눈에 충실한 알곡으로 분류되고 있을까. 두려운 마음으로 변화의 흔적들을 살펴본다.

*추수의 주인이신 주님, 저로 익어가게 하시고 충실하게 하사 주님 눈에 기쁨이 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