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14:15


계 14:15 또 다른 천사가 성전으로부터 나와 구름 위에 앉은 이를 향하여 큰 음성으로 외쳐 이르되 당신의 낫을 휘둘러 거두소서 땅의 곡식이 다 익어 거둘 때가 이르렀음이니이다 하니

장차 있을 영혼의 대추수가 예고된다. 구름 위, 즉 하늘에 계신 예수님께서 알곡을 거두시는 때가 올 것이다. 알곡은 신실한 성도를 말한다. 본문은 천사들이 그 추수의 때를 고대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추수의 때는 또 한 편으로 심판의 때, 즉 자기의 지위를 떠난 타락한 천사들을 최종적으로 심판하는 때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알곡과 같은 성도들을 챙기는 일은 주님께서 직접 하신다. 알곡과 가라지의 비유가 기억에 선하다. 가라지도 추수 때까지 버티기 때문이다. 몰라서 그대로 두신 것이 아니다. 알곡이 다칠까봐 추수 때까지 두셨다.

마 13:29 ‘주인이 이르되 가만 두라 가라지를 뽑다가 곡식까지 뽑을까 염려하노라’

가라지를 뿌린 이는 마귀이고 가라지는 알곡에게 가는 양분을 가로챈다. 가라지는 교회에 피곤한 존재이다. 그럼에도 주님은 그대로 두라 하신다. 교회 안에는 이 둘이 추수 때까지 간다.나는 과연 알곡일까. 알곡은 변화한다. 곡식이 다 익었다는 것은 성숙을 향한 변화가 있었음을 의미한다. 교회를 다녀도 변화되지 않는다면 위험하다. 느릴지라도 영성과 성품의 변화가 있다면 알곡이다. 익은 곡식은 고개를 숙인다. 겸손 역시 알곡의 증거이다. 약간 부실해도 알곡이라면 불에 던져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알곡이라도 많이 부실하면 곡간에 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 나는 주님 눈에 충실한 알곡으로 분류되고 있을까. 두려운 마음으로 변화의 흔적들을 살펴본다.

*추수의 주인이신 주님, 저로 익어가게 하시고 충실하게 하사 주님 눈에 기쁨이 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