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계시록 14:15


계 14:15 또 다른 천사가 성전으로부터 나와 구름 위에 앉은 이를 향하여 큰 음성으로 외쳐 이르되 당신의 낫을 휘둘러 거두소서 땅의 곡식이 다 익어 거둘 때가 이르렀음이니이다 하니

장차 있을 영혼의 대추수가 예고된다. 구름 위, 즉 하늘에 계신 예수님께서 알곡을 거두시는 때가 올 것이다. 알곡은 신실한 성도를 말한다. 본문은 천사들이 그 추수의 때를 고대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추수의 때는 또 한 편으로 심판의 때, 즉 자기의 지위를 떠난 타락한 천사들을 최종적으로 심판하는 때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알곡과 같은 성도들을 챙기는 일은 주님께서 직접 하신다. 알곡과 가라지의 비유가 기억에 선하다. 가라지도 추수 때까지 버티기 때문이다. 몰라서 그대로 두신 것이 아니다. 알곡이 다칠까봐 추수 때까지 두셨다.

마 13:29 ‘주인이 이르되 가만 두라 가라지를 뽑다가 곡식까지 뽑을까 염려하노라’

가라지를 뿌린 이는 마귀이고 가라지는 알곡에게 가는 양분을 가로챈다. 가라지는 교회에 피곤한 존재이다. 그럼에도 주님은 그대로 두라 하신다. 교회 안에는 이 둘이 추수 때까지 간다.나는 과연 알곡일까. 알곡은 변화한다. 곡식이 다 익었다는 것은 성숙을 향한 변화가 있었음을 의미한다. 교회를 다녀도 변화되지 않는다면 위험하다. 느릴지라도 영성과 성품의 변화가 있다면 알곡이다. 익은 곡식은 고개를 숙인다. 겸손 역시 알곡의 증거이다. 약간 부실해도 알곡이라면 불에 던져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알곡이라도 많이 부실하면 곡간에 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 나는 주님 눈에 충실한 알곡으로 분류되고 있을까. 두려운 마음으로 변화의 흔적들을 살펴본다.

*추수의 주인이신 주님, 저로 익어가게 하시고 충실하게 하사 주님 눈에 기쁨이 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