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26:8-9


레 26:8-9 또 너희 다섯이 백을 쫓고 너희 백이 만을 쫓으리니 너희 대적들이 너희 앞에서 칼에 엎드러질 것이며 내가 너희를 돌보아 너희를 번성하게 하고 너희를 창대하게 할 것이며 내가 너희와 함께 한 내 언약을 이행하리라

하나님의 규례에 순종할 때 주시는 복 중에 승리와 번성과 창대함이 언급된다. 하나님에게 순종하는 다섯은 백을 쫓고, 백은 만을 쫓는다. 하나님께서 한 편이 되어주시기 때문이다. 번성과 창대함도 있다. 하나님께서 밀어주시기 때문이다. 이 약속들은 꽤 달콤하다. 그러나 그 달콤함은 순종이라는 연단을 거친 후에 풍성하게 다가온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순종의 폭과 깊이에 대한 이해이다.

교회에 출석하면 하나님과 한 편이 될거라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나님과 한 편인 사람이 교회에 출석하는 것은 맞지만 교회출석이 자동적으로 하나님과 한 편 되게 하는 것은 아니다. 교회에 출석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순종하는 일이다. 교회에 출석하면서도 얼마든지 불순종의 길을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신앙의 연륜이 쌓일 수록 느끼는 것은 순종이라는 선택이 주는 무게감이다.

은혜로 구원을 얻게 하신 하나님께서 교회만 다니면.. 축복도 거저 주시지 않을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성경은 분명히 선을 긋는다. “너희가 내 규례와 계명을 준행하면...”(3절)이라는 순종의 조건이다. 은혜로 구원을 얻어 교회를 다니지만 교회출석을 통해 우선적으로 배우고 행해야 하는 것은 순종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언행심사에 하나님의 자녀답게 행할 때 승리와 번성의 열매를 보는 것이다.

세상에선 승리와 번성을 누리고 창대함을 얻으려고 무진 애를 쓴다. 세상에서 기울이는 그 노력의 절반 정도라도 하나님에게 순종하려고 애를 쓴다면 성경의 약속이 허언이 아님을 실감하게 될 것이다. 달콤한 하나님의 복들은 전력을 다해 순종하는 사람에겐 어김없이 부어진다. 나도 여전히 순종을 배우고 있다. 배우면 배울 수록 불순종이 얼마나 많았는지를 절감하게 된다. 순종을 잘하고 싶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