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26:8-9


레 26:8-9 또 너희 다섯이 백을 쫓고 너희 백이 만을 쫓으리니 너희 대적들이 너희 앞에서 칼에 엎드러질 것이며 내가 너희를 돌보아 너희를 번성하게 하고 너희를 창대하게 할 것이며 내가 너희와 함께 한 내 언약을 이행하리라

하나님의 규례에 순종할 때 주시는 복 중에 승리와 번성과 창대함이 언급된다. 하나님에게 순종하는 다섯은 백을 쫓고, 백은 만을 쫓는다. 하나님께서 한 편이 되어주시기 때문이다. 번성과 창대함도 있다. 하나님께서 밀어주시기 때문이다. 이 약속들은 꽤 달콤하다. 그러나 그 달콤함은 순종이라는 연단을 거친 후에 풍성하게 다가온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순종의 폭과 깊이에 대한 이해이다.

교회에 출석하면 하나님과 한 편이 될거라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나님과 한 편인 사람이 교회에 출석하는 것은 맞지만 교회출석이 자동적으로 하나님과 한 편 되게 하는 것은 아니다. 교회에 출석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순종하는 일이다. 교회에 출석하면서도 얼마든지 불순종의 길을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신앙의 연륜이 쌓일 수록 느끼는 것은 순종이라는 선택이 주는 무게감이다.

은혜로 구원을 얻게 하신 하나님께서 교회만 다니면.. 축복도 거저 주시지 않을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성경은 분명히 선을 긋는다. “너희가 내 규례와 계명을 준행하면...”(3절)이라는 순종의 조건이다. 은혜로 구원을 얻어 교회를 다니지만 교회출석을 통해 우선적으로 배우고 행해야 하는 것은 순종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언행심사에 하나님의 자녀답게 행할 때 승리와 번성의 열매를 보는 것이다.

세상에선 승리와 번성을 누리고 창대함을 얻으려고 무진 애를 쓴다. 세상에서 기울이는 그 노력의 절반 정도라도 하나님에게 순종하려고 애를 쓴다면 성경의 약속이 허언이 아님을 실감하게 될 것이다. 달콤한 하나님의 복들은 전력을 다해 순종하는 사람에겐 어김없이 부어진다. 나도 여전히 순종을 배우고 있다. 배우면 배울 수록 불순종이 얼마나 많았는지를 절감하게 된다. 순종을 잘하고 싶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