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9:96


시 119:96 내가 보니 모든 완전한 것이 다 끝이 있어도 주의 계명들은 심히 넓으니이다

시인이 봤던 완전한 것이란 어떤 것일까. 성경은 이 땅에 존재하는 것들이 다 부패와 연관되어 있다고 본다. 썩어져가고 있거나 아니면 썩어진 구습을 좇는 불완전한 것들 뿐이다. 그렇다면 시인이 말한 ‘완전한 것’은 이 땅의 것이라고 볼 수 없다. 시인은 어느 순간, 영의 세계에 속한 것들을 접하는 계시적 체험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세계마저 주의 말씀이 품고 있음을 알게 된 것이다. 모든 만물이 주의 말씀으로 존재한다.

말씀은 하나님 자체이기도 하다. 말씀이 육신이 되신 분이 예수님 아니신가. 만물은 하나님보다 넓을 수 없다. 말씀을 따름은 완전을 향한 길이기도 하다. 말씀이 완전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말씀을 따를 때 불완전의 껍질을 하나씩 벗겨낼 수 있다. 껍질은 벗겨질 때 통증을 수반한다. 성숙을 향한 통과의례다. 대부분 그 통증을 오래 견뎌내지 못한다. 온전해짐이 싫어서가 아니다. 육신의 저항이 강하기 때문이다.

개척 이전에도 통증이 있었고 개척 이후에도 통증이 있다. 경우와 수준은 달라도 이런 통증은 평생을 갈 것이다. 다른 누구보다도 나 자신을 보며 참된 변화가 쉽지않음을 절감한다. 때로 나는 이 수준에서 끝나고 마는가 하며 낙심할 때도 있다. 그럼에도 주의 계명을 따르는 것 외에는 달리 길은 없다. 계명, 즉 주의 말씀은 모든 완전한 것보다 더 넓기 때문이다. 그런 길이 나에게 제시된 것 자체가 은혜다. 잘 따라가는 더 큰 은혜다. 오늘도 그 더 큰 은혜를 바란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