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9:96


시 119:96 내가 보니 모든 완전한 것이 다 끝이 있어도 주의 계명들은 심히 넓으니이다

시인이 봤던 완전한 것이란 어떤 것일까. 성경은 이 땅에 존재하는 것들이 다 부패와 연관되어 있다고 본다. 썩어져가고 있거나 아니면 썩어진 구습을 좇는 불완전한 것들 뿐이다. 그렇다면 시인이 말한 ‘완전한 것’은 이 땅의 것이라고 볼 수 없다. 시인은 어느 순간, 영의 세계에 속한 것들을 접하는 계시적 체험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세계마저 주의 말씀이 품고 있음을 알게 된 것이다. 모든 만물이 주의 말씀으로 존재한다.

말씀은 하나님 자체이기도 하다. 말씀이 육신이 되신 분이 예수님 아니신가. 만물은 하나님보다 넓을 수 없다. 말씀을 따름은 완전을 향한 길이기도 하다. 말씀이 완전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말씀을 따를 때 불완전의 껍질을 하나씩 벗겨낼 수 있다. 껍질은 벗겨질 때 통증을 수반한다. 성숙을 향한 통과의례다. 대부분 그 통증을 오래 견뎌내지 못한다. 온전해짐이 싫어서가 아니다. 육신의 저항이 강하기 때문이다.

개척 이전에도 통증이 있었고 개척 이후에도 통증이 있다. 경우와 수준은 달라도 이런 통증은 평생을 갈 것이다. 다른 누구보다도 나 자신을 보며 참된 변화가 쉽지않음을 절감한다. 때로 나는 이 수준에서 끝나고 마는가 하며 낙심할 때도 있다. 그럼에도 주의 계명을 따르는 것 외에는 달리 길은 없다. 계명, 즉 주의 말씀은 모든 완전한 것보다 더 넓기 때문이다. 그런 길이 나에게 제시된 것 자체가 은혜다. 잘 따라가는 더 큰 은혜다. 오늘도 그 더 큰 은혜를 바란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