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2:1


시 112:1 할렐루야,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 계명을 크게 즐거워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계명에는 하나님의 마음이 담겨 있다. 보이지않는 하나님께서 계명을 통해 당신의 의중을 보여주신다. 하나님과 인격적으로 소통하는 사람은 계명을 중요하게 여기며 그 계명 지키기를 즐겨한다. 계명을 즐거워하는 마음은 사랑에서 온다. 사랑은 사랑하는 이의 마음을 즐겁게 하려 하기에 하나님을 사랑하면 하나님 마음을 즐겁게 하려고 힘쓰게 되고 자연히 하나님의 마음이 담긴 계명을 즐거이 지키게 된다.

사랑은 사랑하는 이를 위한 어떠한 짐도 거뜬히 걸머지게 한다. 하나님을 모르는 이 세상에서 계명을 지키는 길이 쉽지 않을지라도 쉽지 않은 그 길을 기꺼이 걸어가려 한다. 그 길이 좁은 길이며 그 문이 좁은 문이라 해도 상관없다. 사랑하는 이가 원하는 길이라면 가려하고 사랑하는 이가 원하는 일이라면 자원해서 하려한다. 이 사랑 때문에 계명은 무겁지 않다.

요일 5:3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이것이니 우리가 그의 계명들을 지키는 것이라 그의 계명들은 무거운 것이 아니로다

그래서 계명 앞에서 나의 사랑의 허실은 여지없이 드러난다. 계명에 대한 나의 반응은 하나님을 향한 나의 사랑이 입술의 사랑인지 가슴의 사랑인지 알게 한다. 심지어 하나님과 세상, 하나님과 육신 사이에서 무엇을 더 사랑하며 누구를 더 사랑하는 지도 분별케 한다. 시인은 계명을 ‘크게’ 즐거워하는 자가 복이 있다고 말한다. 크게.. 즐거워하는 사람이다. 의무감이나 두려움이 아니라 즐거움이다. 오늘 시인은 하나님 앞에서 내 사랑의 실체를 노출시킨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