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15:4


렘 15:4 유다 왕 히스기야의 아들 므낫세가 예루살렘에 행한 것으로 말미암아 내가 그들을 세계 여러 민족 가운데에 흩으리라

므낫세 재위 55년간은 흑암의 시대였다. 온갖 우상숭배가 벌어졌다. 선지자 이사야를 톱으로 켜서 죽인 사람이 그였다고 전해진다. 예레미야는 그의 죄가 얼마나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지를 증언한다. 수십년 세월이 지났음에도 그의 죄는 예루살렘 패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다는 것이다. 죄가 낭패를 불러들이는 엄연한 실체임을 반증하는 사례다.

나에게도, 나의 집안에도 ‘므낫세가 예루살렘에 행한 것’이 있을 수 있다. 하나님의 자리에 하나님 아닌 것을 두었거나, 하나님보다 더 따른 무언가가 있었다면 분명 우상이다. 그와 같은 것들이 있고, 그것들을 따른 기간이 있을 수 있다. 나 자신의 회개도 필요하고 대신 사죄하는 동일시 회개도 필요하다. 과거에 벌어진 일은 더 돌이킬 수 없지만 회개함으로 그 과거의 성격은 바꿀 수 있다.

독일은 지금도 끊임없이 홀로코스트에 대해 사죄한다. 미국도 인디언 학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 그 나라의 모든 이가 하나님에게 사죄하는 것은 아닐지라도 뭔가 어두운 그늘을 남겨놓지 않으려는 양심적 자각은 선명하다. 죄는 그늘진 실체이다. 기억하며 철저히 회개함이 상책이다. 나와 부모와 조상에 대해서도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죄가 분별된다면 사죄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다. 영적 세계의 길은 어중간하지 않다.

*말씀기도

주님, 기억을 일깨워 저와 조상들의 길을 분별케하사 회개와 사죄의 은총을 얻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