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옷을 길에 펴라(종려주일)ㅣ18-03-25


마태복음 21:1-11 1 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가서 감람 산 벳바게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2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하면 곧 매인 나귀와 나귀 새끼가 함께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내게로 끌고 오라

3 만일 누가 무슨 말을 하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보내리라 하시니

4 이는 선지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라 일렀으되

5 시온 딸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 하라 하였느니라

6 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하여

7 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으매 예수께서 그 위에 타시니

8 무리의 대다수는 그들의 겉옷을 길에 펴고 다른 이들은 나뭇가지를 베어 길에 펴고

9 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무리가 소리 높여 이르되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0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가시니 온 성이 소동하여 이르되 이는 누구냐 하거늘

11 무리가 이르되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온 선지자 예수라 하니라

종려주일에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은 많은 암시를 담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보고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스가랴의 예언

예수께서 나귀를 타셨다는 것은 평화를 위해 오셨음을 암시합니다.

이미 스가랴 선지자가 400여 년 전에 예언한 바 있지요.

슥 9:9

시온의 딸아 크게 기뻐할지어다 예루살렘의 딸아 즐거이 부를지어다 보라 네 왕이 네게 임하시나니 그는 공의로우시며 구원을 베푸시며 겸손하여서 나귀를 타시나니 나귀의 작은 것 곧 나귀 새끼니라

민중들은 오랜 세월 그네들에게 황금시대를 가져다 줄 메시아를 대망했고 그와 함께 전쟁을 기대했습니다.

그 같은 바램을 아신 주님께서는 당신이 평화를 주러 온 것임을 분명히 하십니다.

군마를 타시고 오실 때는 따로 있습니다. 지금은 화평의 때이니 그 분과 화평해야 합니다.

고후 6:2

이르시되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에게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

2. 물러서지 말아야 할 시점

예수님은 죽기 위해 오신 분이며 죽기위해 사신 분이십니다.

요 10:17-18

17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18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열매를 위해 내가 죽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진정한 죽음은 환경의 죽음보다도 내면의 죽음입니다. 예수님의 경우, 환경의 죽음은 하늘보좌를 버리시고 성육신하셨을 때였고, 내면의 죽음은 겟세마네에서 ‘내 뜻대로가 아니라 주님 뜻대로’라고 하셨을 때였습니다.

내가 죽더라도 진리에서 물러서지 말아야 할 때가 있습니다. 주님 뜻대로 내가 죽으면 상상 이상의 열매가 나타납니다.

3. 겉옷을 길에 펴라

예루살렘 사람들은 겉옷을 벗어 길에 깔고는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며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하고 외치며 주님을 영접합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수렁에서 건지기 위해 오신 분이십니다.

시 40:2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예수님은 어떤 종류의 수렁에서도 건지시는 분이십니다. 내가 빠진 수렁에 오시게 하려면 겉옷을 벗어 길에 펴야 합니다.

내 인생의 주로 모시는 것이지요.오늘 우리는 마음의 옷을 깔아 그 분 발밑에 놓아야 합니다.

정원메세지 전체영상 보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