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09-15


대상 21:1 사탄이 일어나 이스라엘을 대적하고 다윗을 충동하여 이스라엘을 계수하게 하니라

왕이 자신이 통치하는 나라의 인구를 조사하는 것은 통상적인 일이다. 출애굽 시절에는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20세 이상으로 싸움에 나갈만한 사람들의 숫자를 두 번씩이나 계수하라고 명하셨다. 그래서 민수기가 생겼다. 인구조사 자체는 범죄가 아니다. 그러나 신앙의 세계에서는 누가 어떤 동기를 가지고 행하는가에 따라서 문제가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 있다. 모세 때는 하나님께서 명하셨다. 다윗은 자기 스스로의 생각으로 집행했다.

모세 때는 이스라엘을 보호하기 위한 배려가 동기였다. 다윗은 자신감에 젖은 교만이 동기였다. 성경은 정확하게 영적인 배경을 설명한다. ‘사탄이.. 다윗을 충동하여..’ 사탄이 다윗의 마음 안에 있는 교만을 부추겨 하나님 의존에서 벗어나게 했던 것이다. 두 가지가 있었다. 다윗의 교만과 사탄의 충동이다.

참.. 방심의 여지가 없다. 끊임없이 나의 내면도 살펴야하고 영분별도 해야 한다. 이 생각이, 이 일이 어디에서 온 건지, 성령의 감화인지 아니면 사탄의 충동인지 점검해야 한다. 나의 연약한 내면은 사탄의 충동을 부르고, 사탄은 내 안의 연약함을 노리고 들어오려 한다. 특히 상식적으로 문제없다고 여겨지는 사안이 정작 영적인 혼란을 가져오는 경우가 많다. 말씀과 성령의 울타리를 든든히 쳐야한다.

*말씀기도

주님, 뭔가가 안될 때는 쉽게 가라앉고 뭔가가 잘될 때는 어깨에 힘이 들어갑니다. 주님의 긍휼과 성령의 도우심이 없다면 버틸 수 없는 연약한 존재입니다.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