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5:7

벧전 5: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기라 이는 그가 너희를 돌보심이라



염려없는 인생도 없고 염려없는 때도 없는 거 같다. 결핍이나 불안정, 혹은 위험 등으로 인해 사람의 마음은 끝없이 산란하다. 아담의 죄로 땅이 저주를 받으면서 삶은 이렇게 변질되었다. 거기에 사탄과 악한 영들의 활동이 겹쳐지면서 염려 거리는 마르지 않는다. 일어난 일 때문에 그렇고 또 일이 일어날까봐 그렇다. 염려는 사람의 마음에서 마치 한 부분인 것처럼 붙어 존재해왔다.


주님은 그런 나를 구원하실 뿐만 아니라 염려를 맡기 위해 오셨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나를 향하여 오라 하시며 쉼을 주겠다 하신다. 주님은 지게꾼처럼 나에게 다가오셨다. 하해와 같은 은혜다. 그러나 맡기는 건 내가 해야 한다. 기도는 맡기는 행위다. 통성으로 하든, 침묵으로 하든 주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며 의지하는 마음을 가질 때부터 기도가 작동하는 상태에 돌입한다.


신뢰하는 마음으로 맡기는 건 모두 책임지신다. 설령 내가 구하는 대로 되지 않는다 할지라도 주께서 돌보신다는 약속은 어김없이 이루어진다. 염려가 마음을 노크할 때 주님께 이 약속을 상기시켜 드리며 짐을 맡기면 주께서 다루시기 시작하신다. 맡겨졌을 때 나타나는 현상은 평안이다. 이 때의 평안은 돌보심이 시작됐다는 시그널이다. 시시콜콜 맡기련다.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