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교의식에 빠진다. 천국에서도 사이즈를 따진다. 그러나 천국에선 사랑의 사이즈를 본다. 아가페 레벨이다. 아가페는 보상심리나 계산적 동기없는 순전한 사랑이다.


예수님의 공생애 주기를 보면 중반 시기부터 사람들이 하나 둘 씩 떠나간다. 요한복음에 의하면 오병이어 이적 이후부터 분리현상이 두드러진다. 사람들이 추구하는 것과 예수님이 추구하는 것 사이의 격차가 확연해졌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현세적 성공의 사이즈를 구하는데 예수님은 사랑에 바탕한 영성의 사이즈를 키우라 하셨기 때문이다.


요 6:66 그 때부터 그의 제자 중에서 많은 사람이 떠나가고 다시 그와 함께 다니지 아니하더라


내가 그 당시 존재했다면 나는 어느 쪽에 속했을까. 떠나가는 쪽이었을까, 함께 하는 쪽이었을까. 당시 12제자들의 경우, 몸은 떠나지 않았지만 마음은 멀었다. 본문처럼 여전히 그들 마음에는 사이즈가 도사리고 있었다. 십자가가 닥쳤을 때 몸도 떠난 이유다. 사이즈에 대한 애착이 이렇게 끈질기다. 그러나 예수님의 부활로 영원을 접하고 성령을 받으면서 확실히 달라진다. 오늘도 성령님께 하나님의 사랑을 부어달라고, 일상을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게 해 달라고 간청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