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야가 나타난다. 신령한 몸을 지니실 앞 날에 대한 예고이며 하나님 나라의 존재와 열림을 증명하는 이적이다. 모세와 엘리야는 ‘헤븐’으로부터 예수님을 찾아왔다. 제자들은 그들을 한 번도 대면한 적이 없었음에도 그들이 누구인지를 직감했다. 분명한 것은 어마어마한 또 다른 세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었다.


사람은 죽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영혼은 소멸되지 않는다. 신학자 중 일부가 지옥의 영벌을 끔찍하게 생각한 나머지 지옥에 간 영혼들의 소멸론을 말하지만 성경적 근거가 없는 얘기다. 천국이 있고 지옥이 있다. 단지 선하게 사는 것만이 중요하지 않다. 창조주 하나님과의 사이에 사랑의 관계가 열려야 하는 것이다. 욥은 그 은총을 깨달았을 때 극심한 고난 중에도 회개하며 영생을 감사했다.


훗날 변화산으로 별칭이 붙은 그 산은 헤븐과 이 땅이 잠시 접속한 장소였다. 모세와 엘리야가 있던 곳에 나도 갈 것이다. 순전히 십자가에서 대속을 이루신 예수님 덕분이다. 그 헤븐, 즉 하나님 나라는 지금도 십자가와 성령을 통해 내게 연결된다. 마치 예수님께서 공생애를 사실 때와 유사하다.


내게 연결된 하나님 나라는 나를 통해 증거되기를 원한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그 길을 충실히 걸어갔다. 나도 제자들이 걸어간 그 길을 충실히 가야한다. 사도행전처럼 행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영광인가. 결국 죽음 건너편에서 남는 것은 증거의 흔적일 것이다. 내가 속한 나라는 하나님의 나라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