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야가 나타난다. 신령한 몸을 지니실 앞 날에 대한 예고이며 하나님 나라의 존재와 열림을 증명하는 이적이다. 모세와 엘리야는 ‘헤븐’으로부터 예수님을 찾아왔다. 제자들은 그들을 한 번도 대면한 적이 없었음에도 그들이 누구인지를 직감했다. 분명한 것은 어마어마한 또 다른 세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었다.


사람은 죽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영혼은 소멸되지 않는다. 신학자 중 일부가 지옥의 영벌을 끔찍하게 생각한 나머지 지옥에 간 영혼들의 소멸론을 말하지만 성경적 근거가 없는 얘기다. 천국이 있고 지옥이 있다. 단지 선하게 사는 것만이 중요하지 않다. 창조주 하나님과의 사이에 사랑의 관계가 열려야 하는 것이다. 욥은 그 은총을 깨달았을 때 극심한 고난 중에도 회개하며 영생을 감사했다.


훗날 변화산으로 별칭이 붙은 그 산은 헤븐과 이 땅이 잠시 접속한 장소였다. 모세와 엘리야가 있던 곳에 나도 갈 것이다. 순전히 십자가에서 대속을 이루신 예수님 덕분이다. 그 헤븐, 즉 하나님 나라는 지금도 십자가와 성령을 통해 내게 연결된다. 마치 예수님께서 공생애를 사실 때와 유사하다.


내게 연결된 하나님 나라는 나를 통해 증거되기를 원한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그 길을 충실히 걸어갔다. 나도 제자들이 걸어간 그 길을 충실히 가야한다. 사도행전처럼 행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영광인가. 결국 죽음 건너편에서 남는 것은 증거의 흔적일 것이다. 내가 속한 나라는 하나님의 나라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