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야가 나타난다. 신령한 몸을 지니실 앞 날에 대한 예고이며 하나님 나라의 존재와 열림을 증명하는 이적이다. 모세와 엘리야는 ‘헤븐’으로부터 예수님을 찾아왔다. 제자들은 그들을 한 번도 대면한 적이 없었음에도 그들이 누구인지를 직감했다. 분명한 것은 어마어마한 또 다른 세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었다.


사람은 죽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영혼은 소멸되지 않는다. 신학자 중 일부가 지옥의 영벌을 끔찍하게 생각한 나머지 지옥에 간 영혼들의 소멸론을 말하지만 성경적 근거가 없는 얘기다. 천국이 있고 지옥이 있다. 단지 선하게 사는 것만이 중요하지 않다. 창조주 하나님과의 사이에 사랑의 관계가 열려야 하는 것이다. 욥은 그 은총을 깨달았을 때 극심한 고난 중에도 회개하며 영생을 감사했다.


훗날 변화산으로 별칭이 붙은 그 산은 헤븐과 이 땅이 잠시 접속한 장소였다. 모세와 엘리야가 있던 곳에 나도 갈 것이다. 순전히 십자가에서 대속을 이루신 예수님 덕분이다. 그 헤븐, 즉 하나님 나라는 지금도 십자가와 성령을 통해 내게 연결된다. 마치 예수님께서 공생애를 사실 때와 유사하다.


내게 연결된 하나님 나라는 나를 통해 증거되기를 원한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그 길을 충실히 걸어갔다. 나도 제자들이 걸어간 그 길을 충실히 가야한다. 사도행전처럼 행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영광인가. 결국 죽음 건너편에서 남는 것은 증거의 흔적일 것이다. 내가 속한 나라는 하나님의 나라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