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16:12

마 16:12 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으니라



바리새인은 행위를 중시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을 중시했다. 둘 다 무시할 건 아니다. 신실한 신앙에도 경건한 행위를 빼놓을 수 없으며 일용할 양식 또한 중요한 고려 요인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그들의 문제는 그런 것을 하나님과의 관계보다 더 중시했다는 데에 있다. 이같은 차이는 결과적으로 많은 왜곡을 가져온다. 하나님을 말하지만 사실은 자신들의 신념이나 욕망이 더 중심에 있다.


예수님 당시 바리새인은 종교분야를 장악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정치를 장악했다. 그들은 이스라엘 사회의 지도적 그룹이었다. 물론 세례 요한이 속했던 에세네파 등은 그들의 부조리를 질타했지만 그들은 여전히 실세의 지위를 누리고 있었다. 예수님은 그런 외모에 속지 말라신다. 그들은 하나님에게 용납되지 않은 부류이기 때문이다.누룩은 하나님께 드리는 제물에는 넣을 수 없는 것이었다.


본인들은 하나님과 상관이 있다고 여겼는데 하나님은 그들을 삼가야 할 존재로 보셨다. 인간의 죄성은 경건의 모양까지도 이렇게 악용하며 왜곡된 인간중심을 추구하게 한다. 오랜 세월을 선민의 전통 안에 있으면서도 사람들은 이렇게 기만당한다. 행위도 중요하지만 관계가 우선이며 현실도 중요하지만 영생은 더 절박한 주제다. 세상 껍데기의 화려함에 기만당하지 말아야 한다. 길고 긴 싸움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