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6:12

마 16:12 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으니라



바리새인은 행위를 중시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을 중시했다. 둘 다 무시할 건 아니다. 신실한 신앙에도 경건한 행위를 빼놓을 수 없으며 일용할 양식 또한 중요한 고려 요인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그들의 문제는 그런 것을 하나님과의 관계보다 더 중시했다는 데에 있다. 이같은 차이는 결과적으로 많은 왜곡을 가져온다. 하나님을 말하지만 사실은 자신들의 신념이나 욕망이 더 중심에 있다.


예수님 당시 바리새인은 종교분야를 장악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정치를 장악했다. 그들은 이스라엘 사회의 지도적 그룹이었다. 물론 세례 요한이 속했던 에세네파 등은 그들의 부조리를 질타했지만 그들은 여전히 실세의 지위를 누리고 있었다. 예수님은 그런 외모에 속지 말라신다. 그들은 하나님에게 용납되지 않은 부류이기 때문이다.누룩은 하나님께 드리는 제물에는 넣을 수 없는 것이었다.


본인들은 하나님과 상관이 있다고 여겼는데 하나님은 그들을 삼가야 할 존재로 보셨다. 인간의 죄성은 경건의 모양까지도 이렇게 악용하며 왜곡된 인간중심을 추구하게 한다. 오랜 세월을 선민의 전통 안에 있으면서도 사람들은 이렇게 기만당한다. 행위도 중요하지만 관계가 우선이며 현실도 중요하지만 영생은 더 절박한 주제다. 세상 껍데기의 화려함에 기만당하지 말아야 한다. 길고 긴 싸움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