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6:12

마 16:12 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으니라



바리새인은 행위를 중시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을 중시했다. 둘 다 무시할 건 아니다. 신실한 신앙에도 경건한 행위를 빼놓을 수 없으며 일용할 양식 또한 중요한 고려 요인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그들의 문제는 그런 것을 하나님과의 관계보다 더 중시했다는 데에 있다. 이같은 차이는 결과적으로 많은 왜곡을 가져온다. 하나님을 말하지만 사실은 자신들의 신념이나 욕망이 더 중심에 있다.


예수님 당시 바리새인은 종교분야를 장악했고 사두개인은 현실정치를 장악했다. 그들은 이스라엘 사회의 지도적 그룹이었다. 물론 세례 요한이 속했던 에세네파 등은 그들의 부조리를 질타했지만 그들은 여전히 실세의 지위를 누리고 있었다. 예수님은 그런 외모에 속지 말라신다. 그들은 하나님에게 용납되지 않은 부류이기 때문이다.누룩은 하나님께 드리는 제물에는 넣을 수 없는 것이었다.


본인들은 하나님과 상관이 있다고 여겼는데 하나님은 그들을 삼가야 할 존재로 보셨다. 인간의 죄성은 경건의 모양까지도 이렇게 악용하며 왜곡된 인간중심을 추구하게 한다. 오랜 세월을 선민의 전통 안에 있으면서도 사람들은 이렇게 기만당한다. 행위도 중요하지만 관계가 우선이며 현실도 중요하지만 영생은 더 절박한 주제다. 세상 껍데기의 화려함에 기만당하지 말아야 한다. 길고 긴 싸움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