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일서 2:10-11

요일 2:10-11 그의 형제를 사랑하는 자는 빛 가운데 거하여 자기 속에 거리낌이 없으나 그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에 있고 또 어둠에 행하며 갈 곳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그 어둠이 그의 눈을 멀게 하였음이라



말씀을 잘 지켜서 괜찮은 줄로 생각했다가 사랑이 없는 까닭에 예수님에게 화가 있을 것이란 말을 들은 사람들이 바리새인이었다. 사랑없음이 얼마나 치명적인가를 드러내시려고 예수님은 그들을 독사의 새끼들이라 규정하셨다(마 23:33). 행위가 사랑없음을 가리는 위장막이 되었고 생명을 종교로 대치해놓았다. 그들은 사람을 사랑할 줄 몰랐다. 아픈 자들과 연약한 자들을 정죄했다.


기독교의 핵심은 사랑에 있다. 아가페적 사랑이다. C.S.루이스는 모든 사랑을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하나가 아가페이고 하나가 에로스다. 아가페는 이타적이고 에로스는 이기적이다. 아가페는 순전한 사랑이고 에로스는 타락한 사랑이다. 성경은 아가페 사랑이 면면히 흐른다. 하나님의 아가페를 접해야 그 사랑의 빛으로 자신을 올바로 사랑하게 된다. 그 바탕에서 비로소 이웃도 올바로 사랑하게 된다.


형제, 즉 이웃을 미워하는 자는 빛이 아니라 어둠에 있는 자다. 중생한 자라도 미움을 떨쳐내지 못하면 하나님의 자녀라는 명찰을 달고 어둠 속을 헤매는 자가 된다. 상식의 빛은 받겠지만 성령의 빛은 받지 못한다. 상식 선에서는 인간적 노력으로 살 수 있겠지만 하나님의 초자연적 복을 누리기에는 역부족이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요한은 그 상태를 어둠에 눈이 먼 상태라 했다. 미움의 길에서 나와 사랑의 길로 옮겨가야 한다. 새 해 벽두에 다시 용서하는 마음을 다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