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일서 2:10-11

요일 2:10-11 그의 형제를 사랑하는 자는 빛 가운데 거하여 자기 속에 거리낌이 없으나 그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에 있고 또 어둠에 행하며 갈 곳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그 어둠이 그의 눈을 멀게 하였음이라



말씀을 잘 지켜서 괜찮은 줄로 생각했다가 사랑이 없는 까닭에 예수님에게 화가 있을 것이란 말을 들은 사람들이 바리새인이었다. 사랑없음이 얼마나 치명적인가를 드러내시려고 예수님은 그들을 독사의 새끼들이라 규정하셨다(마 23:33). 행위가 사랑없음을 가리는 위장막이 되었고 생명을 종교로 대치해놓았다. 그들은 사람을 사랑할 줄 몰랐다. 아픈 자들과 연약한 자들을 정죄했다.


기독교의 핵심은 사랑에 있다. 아가페적 사랑이다. C.S.루이스는 모든 사랑을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하나가 아가페이고 하나가 에로스다. 아가페는 이타적이고 에로스는 이기적이다. 아가페는 순전한 사랑이고 에로스는 타락한 사랑이다. 성경은 아가페 사랑이 면면히 흐른다. 하나님의 아가페를 접해야 그 사랑의 빛으로 자신을 올바로 사랑하게 된다. 그 바탕에서 비로소 이웃도 올바로 사랑하게 된다.


형제, 즉 이웃을 미워하는 자는 빛이 아니라 어둠에 있는 자다. 중생한 자라도 미움을 떨쳐내지 못하면 하나님의 자녀라는 명찰을 달고 어둠 속을 헤매는 자가 된다. 상식의 빛은 받겠지만 성령의 빛은 받지 못한다. 상식 선에서는 인간적 노력으로 살 수 있겠지만 하나님의 초자연적 복을 누리기에는 역부족이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요한은 그 상태를 어둠에 눈이 먼 상태라 했다. 미움의 길에서 나와 사랑의 길로 옮겨가야 한다. 새 해 벽두에 다시 용서하는 마음을 다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