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후서 2:20-21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본문은 히 6:4-6 과 함께 신약을 정경화하는 과정에서 민감했던 부분이다. 즉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사람이 다시 타락할 수 있는가의 문제 때문이다. 히브리서에는 ‘하나님의 선한 말씀과 내세의 능력을 맛보고도 타락한 자’들로 언급된다. 칼빈이 말하는 ‘영원한 안전의 교리’에 의하면 진짜 구원을 받은 사람은 영원히 구원을 받는다. 그 구원은 버림받거나 다시 타락하지 않는다.


그러면 이 본문이 말하는 사람들은 어떤 이들인가. 사도 요한은 그 속사정을 이렇게 말한다. 요일 2:19 ‘그들이 우리에게서 나갔으나 우리에게 속하지 아니하였나니 만일 우리에게 속하였더라면 우리와 함께 거하였으려니와 그들이 나간 것은 다 우리에게 속하지 아니함을 나타내려 함이니라’ 그들이 교회에 있다가 나갔으나 사실상 원래부터 하나님에게 속한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데마는 한 때 바울과 동역했지만 나중엔 ‘세상을 사랑하여’ 교회를 떠났다. 동역했다는 것은 피동적으로 예배를 드린 것과 다르다. 말씀을 전하거나 사역까지 한 수준이다. 그럼에도 떠날 수 있다는 것이다. 알곡같이 보이는 가라지였던 것이다. 모태신앙의 경우도 개인적인 중생체험을 하기 전까진 하나님에게 속한 자가 아니다. 교회 문화에 익숙할 수 있고 봉사도 할 수 있지만 맛보기 수준에 불과하다.


앎이 지식이나 관념의 수준에 그치면 영생을 보장받기 힘들다. 은사체험도 영생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출애굽 1세대 중 광야에서 배역하다 죽은 자들은 엄청난 능력을 체험하고도 하나님에게 대들었다. 예수님은 산상수훈에서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낸 자들 중 어떤 이들은 당신과 상관없을 수 있음을 밝히셨다(마 7:22). 세계관과 가치관이 확실히 복음적으로 바뀌지 않으면 위험한 이유가 여기 있다.


*살아계신 하나님 저의 세계관과 가치관이 말씀에 담긴 진리와 아가페 사랑 안에서 더욱 검증되고 변화받게 하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