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3:14 [11월 4일]

창 43:14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그 사람 앞에서 너희에게 은혜를 베푸사 그 사람으로 너희 다른 형제와 베냐민을 돌려보내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내가 자식을 잃게 되면 잃으리로다


이제서야 야곱이 내려놓는 지점에 이른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움켜 쥐었던 사람이다. 먼저 출산하는 에서의 발뒤꿈치를 움켜 쥐었고, 형의 장자권을 움켜 쥐었으며, 라반의 딸들을 움켜 쥐었었다. 얍복강 나루터에서도 하나님의 사람을 움켜 쥐더니 결국은 축복을 움켜 쥐었다. 더 움켜 쥘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내려놓는다. 다행스런 일이다.


좀 더 일찌기 내려놓았더면 더 평안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는 앞서고 빼앗고 이루는 데에 몰두했던 사람이다. 하나님의 직접적 책망은 없었지만 숱한 연단과 스트레스로 대가를 치루었다. 영성의 길에서 주요 포인트 중 하나가 ‘자기 포기’인데, 바꿔말하면 ‘권리 포기’이다. 예수님이 성육신 과정에서 보여주신 덕목이다. 한 알의 밀알 영성이다(요 12:24). 잃고자 하니 얻는다. 주님의 세계는 역설로 가득하다. 지금 내가 움켜 쥐고 있는 것은 또 무엇일까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