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7:5

창 17:5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를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되게 함이니라


아브람의 이름을 아브라함으로 바꾸라 하신다. 자손을 향한 약속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러면 하늘의 별들같은 자손을 예고하실 때 개명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 특히 하갈 문제를 놓고 고심할 때는 어떤가. 그런데 하나님은 이삭을 얻기 일 년 전에 이르러서야 이름을 바꾸신다. 아브라함의 믿음의 분량이 관건이었던 거 같다.


초등생의 교과과정에 대학생 수준의 과목을 넣지 않으며 대학생 문제를 초등생에게 풀라하지 않는다. 학습에도 점진의 과정이 있는 것처럼 신앙 여정에도 분량에 따른 여정이 있다. 상식과 믿음 사이에서 여러 연단을 받으며 신앙이 성장하고 성장한 신앙에 따라 열어주시는 은혜의 깊이가 다르다. 참된 신자는 도상의 존재(the being on the way)다.


하나님은 이삭을 80세나 90세가 아니라 100세 때 주시기로 작정하셨다. 그 이전에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었지만 가장 최선의 때를 바라보신다. 핵심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 부분이다. 인격적인 신뢰이자 능력에 대한 신뢰이며, 약속에 대한 신뢰다. 이런 신뢰들이 무르익었을 때가 적시였던 것이다. 모세의 미디안광야 40년도 마찬가지다. 가장 좋은 것은 아직 오지 않았다. 천국이 그렇지만 이 땅에서 볼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약속도 그렇다. 순전한 믿음을 키워가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