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8:20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죽 옷을 마련하시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제사는 은혜를 구하는 통로요 은혜를 풀어내는 하늘의 통로다.


거대한 홍수가 무자비하게 휩쓸고 지나간 땅은 보기에도 심란했을 것이다. 환경적으로 생존과 생계에 대한 염려, 두려움과 걱정 등 복합적 소회가 노아 일가의 마음을 눌렀을 수 있다. 노아는 그 시점에서 제사를 드렸다. 이는 예배 우선의 마음이며 절대의존의 표시이다. 모든 상황 속에서 예배자는 마음만이 아니라 예배의 실행 자체도 중요하다.


제물이 된 정결한 짐승과 정결한 새는 땅에 내리자마자 죽임을 당한다. 그들의 데스티니는 제사, 곧 예배였다. 오래 사는 것보다 중요한 게 있다. 데스티니를 이루는 것이다. 아벨은 예배를 잘 드린 까닭에 일찍 죽임을 당했다. 열납될만한 예배를 드림이 아벨의 데스티니였다. 희생 제물만이 아니라 그 자신이 산 제물처럼 드려진 셈이다. 히브리서에서 그는 의인으로 평가된다(히 11:4). 하루 해와 모든 일을 예배로 시작함이 얼마나 은혜인가. 가장 지혜로운 처신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