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0:13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난 불신앙과 우상숭배와 반발의 사례들이 그 예다. 그 모든 시험은 유사한 동기를 가지고 있었다. 광야라는 척박한 조건이 주는 어려움이었다. 그 때문에 의심하거나 한 눈을 팔거나 또는 대들었다. 그러나 그 중에도 하나님을 향한 신뢰로 광야의 도전을 이겨낸 믿음의 무리들이 있었다.


똑같은 조건에서 그들은 견뎌냈고 이겨냈다. 물론 익숙했던 애굽에 비해 광야는 힘든 조건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광야는 망하는 길이 아니라 지나가는 길이었다. 여호와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능히 감당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 몸이 애굽에서 나오는 것 뿐 아니라, 마음에서 애굽적인 것을 잘 정리해가면 감당하지 못할 상황은 없었다. 하나님을 따르는 길은 어떤 조건이 나타나도, 어떤 일이 생겨도 ‘하나님 안에서’ 모두 감당할 수 있는 길이다.


하나님은 내가 풀지 못하는 문제를 내지 않으신다. 좋은 교사라면 유치원생에게 대학원 문제를 주지 않는다. 위대한 교사이신 하나님은 더욱 그러시다. 중생을 통해 애굽같은 세상에서 빠져 나왔지만 여전히 내 안에는 또 정리해야 할 세상이 꿈틀거린다. 광야같은 신앙 여정은 내 안의 세상을 정리하는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하나님의 부르심과 함께 하심이 날로 더욱 귀하다. 어떤 일이든, 어떤 조건이든 미쁘신 ‘주 안에서’ 내가 감당할 수 있음을 상기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