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8:13


눅 18: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수도원 전통에서 유명한 ‘예수기도’(Jesus’ Prayer)의 원형이 본문에 등장한다.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했던 대목이다. 자신을 의롭다고 여겼던 바리새인은 그 근거를 열거하며 자신감있게 하나님을 대했다. 세리는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가슴만 치다가 성전을 나왔다. 그에겐 죄인됨의 자각에서 온 애통함이 있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이 아니라 세리가 하나님께 의롭다 여김을 받았노라고 말씀하신다. 바리새인들이 지배계층이었던 당시 이스라엘의 기준에선 충격적인 해석이었을 것이다. 사실 구약성경에선 여러 차례 언급된 내용이다.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시 51:17). 주님 역시 산상수훈에서 이 대목을 분명히 하셨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마 5:4)


임재 앞에서 사람의 의란 정오의 태양 앞에 촛불과도 같다. 설령 의가 있다할지라도 그 ‘의’ 역시 하나님의 은혜 아니면 주어질 수 없는 타력의 은총이다. 은혜의식에 바탕하지 않은 의로움은 복이 아니라 덫이다.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온전한 반응은 죄나 죄성을 자각한데서 오는 애통함이나, 은혜를 각성한 데서 온 감사함이다. 내 안에선 어느 쪽이 더 눈에 들어올까. 자신감일까, 애통함일까. 타인일까, 나 자신일까. 참된 신자는 은혜 아니면 살 수 없는 존재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