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8:13


눅 18: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수도원 전통에서 유명한 ‘예수기도’(Jesus’ Prayer)의 원형이 본문에 등장한다.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했던 대목이다. 자신을 의롭다고 여겼던 바리새인은 그 근거를 열거하며 자신감있게 하나님을 대했다. 세리는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가슴만 치다가 성전을 나왔다. 그에겐 죄인됨의 자각에서 온 애통함이 있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이 아니라 세리가 하나님께 의롭다 여김을 받았노라고 말씀하신다. 바리새인들이 지배계층이었던 당시 이스라엘의 기준에선 충격적인 해석이었을 것이다. 사실 구약성경에선 여러 차례 언급된 내용이다.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시 51:17). 주님 역시 산상수훈에서 이 대목을 분명히 하셨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마 5:4)


임재 앞에서 사람의 의란 정오의 태양 앞에 촛불과도 같다. 설령 의가 있다할지라도 그 ‘의’ 역시 하나님의 은혜 아니면 주어질 수 없는 타력의 은총이다. 은혜의식에 바탕하지 않은 의로움은 복이 아니라 덫이다.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온전한 반응은 죄나 죄성을 자각한데서 오는 애통함이나, 은혜를 각성한 데서 온 감사함이다. 내 안에선 어느 쪽이 더 눈에 들어올까. 자신감일까, 애통함일까. 타인일까, 나 자신일까. 참된 신자는 은혜 아니면 살 수 없는 존재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