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8:13


눅 18: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수도원 전통에서 유명한 ‘예수기도’(Jesus’ Prayer)의 원형이 본문에 등장한다.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했던 대목이다. 자신을 의롭다고 여겼던 바리새인은 그 근거를 열거하며 자신감있게 하나님을 대했다. 세리는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가슴만 치다가 성전을 나왔다. 그에겐 죄인됨의 자각에서 온 애통함이 있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이 아니라 세리가 하나님께 의롭다 여김을 받았노라고 말씀하신다. 바리새인들이 지배계층이었던 당시 이스라엘의 기준에선 충격적인 해석이었을 것이다. 사실 구약성경에선 여러 차례 언급된 내용이다.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시 51:17). 주님 역시 산상수훈에서 이 대목을 분명히 하셨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마 5:4)


임재 앞에서 사람의 의란 정오의 태양 앞에 촛불과도 같다. 설령 의가 있다할지라도 그 ‘의’ 역시 하나님의 은혜 아니면 주어질 수 없는 타력의 은총이다. 은혜의식에 바탕하지 않은 의로움은 복이 아니라 덫이다.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온전한 반응은 죄나 죄성을 자각한데서 오는 애통함이나, 은혜를 각성한 데서 온 감사함이다. 내 안에선 어느 쪽이 더 눈에 들어올까. 자신감일까, 애통함일까. 타인일까, 나 자신일까. 참된 신자는 은혜 아니면 살 수 없는 존재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