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무엘상 10:19ㅣ2월 10일

삼상 10:19 너희는 너희를 모든 재난과 고통 중에서 친히 구원하여 내신 너희의 하나님을 오늘 버리고 이르기를 우리 위에 왕을 세우라 하는도다 그런즉 이제 너희의 지파대로 천 명씩 여호와 앞에 나아오라 하고


왕정을 허락하셨지만 마뜩치는 않으셨다. 사무엘은 하나님의 그 마음을 대변한다. ‘너희의 하나님을 버리고..’ 이스라엘은 하나님 대신 제도, 즉 시스템을 택했다. 사사시대의 고통이 왕정의 부재가 아니라 참된 신앙의 부재임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수용하신다. 마치 떼를 쓰는 어린 아이의 청을 마지못해 들어주는 것과 같다.


이스라엘에게 최선은 무엇이었을까. 고심하는 사무엘을 보면서 하나님이 왕정을 기뻐하지 않으시면 어떻게 해야할까를 물어야 했다. 하나님은 사람이 권력의 흡입력을 감당하기 어렵다고 보신 거 같다. 결국 남북왕국은 멸망했다.


하나님은 시스템보다 신실한 신앙의 신실함을 더 중요하게 여기신다. 이후 하나님은 진정으로 선한 왕을 보내신다. 만왕의 왕이신 예수님은 철저하게 아버지와 하나되는 길을 가셨다. 사울도 그렇게 했어야 했다. 이제 내가 그리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