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0:5-6


눅 10:5-6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먼저 말하되 이 집이 평안할지어다 하라 만일 평안을 받을 사람이 거기 있으면 너희의 평안이 그에게 머물 것이요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70명의 전도팀을 파송하시며 전하신 당부 가운데 주신 말씀이다. 어느 집이든 방문할 때 평안을 선포하라 하셨는데, 관건은 그 집에 평안을 받을 사람이 있는가 하는 것이다. 평안을 원하는 사람이라 하지 않으셨다. 평안을 달라는 사람이라고도 하지 않으셨다. ‘평안을 받을 사람’이라 하셨다. 평안을 전해도 결국은 받을 사람이 받는다.


70인의 제자들은 예수님을 대신한 대리자들이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병든 자를 고치고 하나님 나라를 전파하도록 권세를 위임하셨다. 그들이 선포하는 평안은 예수님이 선포하신 것과 같은 효력을 지닌다. 그 과정에서 준비되어 있는 그릇이 선포된 축복을 받는 것이다. 오늘 본문은 나 자신에게 질문을 던지게 한다. 나는 준비된 그릇일까.


성경에 담긴 하나님의 약속과 축복들은 설교나 묵상, 혹은 여러 경로를 통해 나에게 전해진다. 그 중에는 이루어진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것도 있다. 소원하지만 아직 열려지지 않은 것도 있다. ‘약속을 받을 사람’, 혹은 ‘축복을 받을 사람’이 되어야 한다. 나와 가정과 교회가 그리 되도록 살펴보며, 정화와 변화를 꾀해야 한다. 평안과 승리를 위해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

창 7:11-12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둘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이라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 사십 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졌더라 사람들은 설마 그런 일이 있겠는가 했지만 하나님께서 경고하신대로 대홍수가 일어났다. 홍수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때였다. 그러니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경고였다. 지금도 유사한 상황이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