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3:2


눅 3:2 안나스와 가야바가 대제사장으로 있을 때에 하나님의 말씀이 빈 들에서 사가랴의 아들 요한에게 임한지라



하나님의 말씀이 임한다는 표현은 선지자들의 소명 양식 중의 하나다. 빈 들은 광야를 말한다. 광야는 종종 하나님께서 깊은 만남을 가지려고 선택하시는 곳이다. 아무 것도 없기에 오히려 하나님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곳이다. 당시 성전은 제사 등 의식과 직제 중심으로 존재했지만 훗날 예수님께서 성전청결을 하셔야 할 정도로 세상이 가득했다.


요한은 어느 시점에 빈 들로 부름을 받았을 것이다. 그의 아버지 사가랴는 아비야의 반열에 속한 제사장이었다. 요한 역시 성전 사역을 할 수 있었지만 세상 가득한 성전을 떠나 빈 들로 나아가 경건을 택한다. 그리고는 하나님의 말씀을 받는다. 그는 회개의 세례를 전파했다. 세상에서 돌이켜 하나님을 향하라는 방향 전환의 촉구였다.


하나님의 말씀은 빈 들과 같은 심령에 임한다. 세상이 가득하면 하나님의 음성은 들리지 않는다. 잡음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내 마음을 빈 들처럼 비울 필요가 있다. 하나님의 말씀이 임하는 것은 하나님이 임하신 것과 같다. 그 은혜는 주어진 데스티니를 온전히 이루게 하며 모든 상황 속에서 자족하는 비결을 얻게 한다. 팔복에서 말하는 ‘가난한 심령’이다. 세상이 정리되어 주님에게 집중하는 마음은 빈 들이다. 빈 들로 자주 나가야 한다. 묵상의 자리도 그러하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