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41:1-2


욥 41:1-2 네가 낚시로 리워야단을 끌어낼 수 있겠느냐 노끈으로 그 혀를 맬 수 있겠느냐 너는 밧줄로 그 코를 꿸 수 있겠느냐 갈고리로 그 아가미를 꿸 수 있겠느냐



리워야단에 대해 가장 가까운 이미지를 지니고 있는 것이 악어다. 그런데 굳이 악어라 하지 않고 리워야단이라는 어휘를 사용한 것은 악어와 유사하나 그보다 더 흉측하고도 강력한 파워를 지닌 범접 불가한 존재임을 드러내려 한 거 같다. 인간으로 하여금 무력감을 느끼게 하는 대책이 없는 존재다. 그러나 그 또한 하나님께서 지으셨고 하나님의 손 안에 있는 존재다. 질문이 거듭될 수록 창조주와 인간 사이의 격차는 자꾸 벌어진다.


욥의 입장에선 실상 제대로 아는 것도 없고, 제대로 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음을 절감한다. 상식적 울타리 안에 집중되었던 그의 의식이 우주 만상으로 확장되면서 욥은 자신의 원래 자리를 찾아간다. 판단하려 했던 자리에서 겸허의 자리로 옮겨 가는 것이다. 신앙여정에서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은 은혜다. 이 은혜가 해결의 실마리가 되기 때문이다.


대책없는 상황, 무력하게 만드는 상황은 리워야단이다. 노끈으로 맬 수도 없고 갈고리로 꿸 수도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신자에겐 길이 있다. 리워야단을 통제하시는 하나님 때문이다. 나는 그것을 어찌 하지 못하지만 그것을 능히 다루시는 하나님께서 나서실 때 리워야단은 더 이상 위협이 되지 못한다. 아버지 하나님은 리워야단 같은 상황을 노끈으로 매거나 갈고리로 꿰시는 분이다. 내 앞에 어슬렁거리며 겁을 주는 리워야단은 무엇일까. 오늘도 주님 뒤에 숨어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