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41:1-2


욥 41:1-2 네가 낚시로 리워야단을 끌어낼 수 있겠느냐 노끈으로 그 혀를 맬 수 있겠느냐 너는 밧줄로 그 코를 꿸 수 있겠느냐 갈고리로 그 아가미를 꿸 수 있겠느냐



리워야단에 대해 가장 가까운 이미지를 지니고 있는 것이 악어다. 그런데 굳이 악어라 하지 않고 리워야단이라는 어휘를 사용한 것은 악어와 유사하나 그보다 더 흉측하고도 강력한 파워를 지닌 범접 불가한 존재임을 드러내려 한 거 같다. 인간으로 하여금 무력감을 느끼게 하는 대책이 없는 존재다. 그러나 그 또한 하나님께서 지으셨고 하나님의 손 안에 있는 존재다. 질문이 거듭될 수록 창조주와 인간 사이의 격차는 자꾸 벌어진다.


욥의 입장에선 실상 제대로 아는 것도 없고, 제대로 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음을 절감한다. 상식적 울타리 안에 집중되었던 그의 의식이 우주 만상으로 확장되면서 욥은 자신의 원래 자리를 찾아간다. 판단하려 했던 자리에서 겸허의 자리로 옮겨 가는 것이다. 신앙여정에서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은 은혜다. 이 은혜가 해결의 실마리가 되기 때문이다.


대책없는 상황, 무력하게 만드는 상황은 리워야단이다. 노끈으로 맬 수도 없고 갈고리로 꿸 수도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신자에겐 길이 있다. 리워야단을 통제하시는 하나님 때문이다. 나는 그것을 어찌 하지 못하지만 그것을 능히 다루시는 하나님께서 나서실 때 리워야단은 더 이상 위협이 되지 못한다. 아버지 하나님은 리워야단 같은 상황을 노끈으로 매거나 갈고리로 꿰시는 분이다. 내 앞에 어슬렁거리며 겁을 주는 리워야단은 무엇일까. 오늘도 주님 뒤에 숨어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