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상황이다.


욥은 이런 고통을 받을만한 죄를 지은 적이 없다. 만일 그나마 욥도 사람이니 허물이 있다하고, 그 허물 때문이 아니냐 할 수 있지만, 그렇다면 인류의 거의 대부분이 욥보다 더한 현실적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이다. 현실은 그렇지 않다. 욥을 힘들게 하는 것이 이것이다. 그래서 왜 나를 이렇게 부조리하게 대하시는 건가를 묻는 것이다. 욥의 이런 딜레마는 하나님과의 만남을 통해 해결된다.


현실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깨달음으로다. 영안이 열리는 각성의 은총으로다. 그리스도인은 욥이 몰랐던 것을 아는 사람이다. 영적 세계의 실상과 하나님의 사랑을 알며 십자가에서의 하나님의 아들의 고통도 안다. 혹이 스스로도 인정하는 허물이 있다면 회개에로의 부르심이며 그렇지 않다면 정금으로 단련하시는 중이다. 긍극적으로 모두가 축복이며 본질적으로 은혜다. 그는 나를 버리지 않으신다. 늘 나와 함께 하신다. 욥이 깨달은 것이 그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