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린 것이다.


반면 몰트만은 ‘희망의 신학’을 이야기했다. 그는 독일인으로 가해자측이었다. 전쟁말기에 독일이 무자비하게 유린당하는 참상을 겪으면서 그 역시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를 물었다. 그러다가 포로수용소에서 그는 하나님께 버림받은 십자가를 깨닫고 신에게 귀의한다. 십자가와 종말이 연결되면서 희망의 빛을 본 것이다.


까닭없는 고통을 받는다고 느낄 때, 하나님을 대적자로 느낄 수 있다. 욥기는 그렇지 않음을 분명히 알려준다. 아직도 세 친구들의 이야기가 남아있지만 욥은 금생이 소명이며 내세가 희망의 중심임을 역설한다. 만일 세 친구들에게 욥이 당한 고통이 엄습했다면 그들 중 몇이나 남았을까 하는 의문이 있다. 물질계나 인간계를 넘어서는 영성적 통찰과 각성이 중요한 이유다. 오늘도 그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