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린 것이다.


반면 몰트만은 ‘희망의 신학’을 이야기했다. 그는 독일인으로 가해자측이었다. 전쟁말기에 독일이 무자비하게 유린당하는 참상을 겪으면서 그 역시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를 물었다. 그러다가 포로수용소에서 그는 하나님께 버림받은 십자가를 깨닫고 신에게 귀의한다. 십자가와 종말이 연결되면서 희망의 빛을 본 것이다.


까닭없는 고통을 받는다고 느낄 때, 하나님을 대적자로 느낄 수 있다. 욥기는 그렇지 않음을 분명히 알려준다. 아직도 세 친구들의 이야기가 남아있지만 욥은 금생이 소명이며 내세가 희망의 중심임을 역설한다. 만일 세 친구들에게 욥이 당한 고통이 엄습했다면 그들 중 몇이나 남았을까 하는 의문이 있다. 물질계나 인간계를 넘어서는 영성적 통찰과 각성이 중요한 이유다. 오늘도 그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