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6:20


삿 16:20 들릴라가 이르되 삼손이여 블레셋 사람이 당신에게 들이닥쳤느니라 하니 삼손이 잠을 깨며 이르기를 내가 전과 같이 나가서 몸을 떨치리라 하였으나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를 떠나신 줄을 깨닫지 못하였더라



삼손이 드디어 나실인의 규례와 관련된 비밀을 이야기한다. 물론 나실인이라고 해서 모두 삼손과 같은 괴력이 주어지는 건 아니다. 나실인은 하나님에게 헌신된 사람이며 그를 위해 구별된 삶을 살아감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모시는 은총을 얻는다. 그 은총이 사람마다 다른 데스티니를 이루게 하는데 나실인으로 성공적인 소임을 다한 사람들이 사무엘이나 세례요한이다.


이들을 보면 삼손이 나실인의 길에서 얼마나 엇나가 있었는지를 알 수 있다.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이 은혜이지만 끝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신이 함께 할 수 없는 경계선을 기어이 넘어가면 임재를 거두신다. 오래 참으신 여호와께서 드디어 삼손에게서 떠나신다. 고통이 판도라의 상자 열리듯 열린다.


신자는 성령께서 내주하시는 은총을 입은 점에서 나실인과 같다(벧전 2:9). 어느 면에선 여호와의 영을 받았음에도 세상성과 육성으로 혼선의 길을 걸은 삼손과 유사할 때가 있다. 한편으론 구원받았나 싶다가도 어느 지점에선 은혜를 보기도 한다. 그러면서 성화의 길을 가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세상은 들릴라처럼, 혹은 블레셋군대처럼 다가온다. 마음을 가다듬어 사무엘이나 세례요한과에 속해야 한다.

오늘, 다시 돌이켜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