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5:17-18

삿 5:17-18 길르앗은 요단 강 저쪽에 거주하며 단은 배에 머무름이 어찌 됨이냐 아셀은 해변에 앉으며 자기 항만에 거주하도다 스불론은 죽음을 무릅쓰고 목숨을 아끼지 아니한 백성이요 납달리도 들의 높은 곳에서 그러하도다



전쟁의 때에 빠진 지파들이 언급된다. 여인들이 앞장 설 때 일부 지파들은 싸움을 회피했다. 반면 어떤 지파들은 목숨을 아끼지 아니하고 전투에 참가했다. 드보라의 찬양은 각 지파의 논공행상도 포함하고 있었다. 하나님은 모든 정황을 아시고 계셨다. 이후 40년의 안정기에서 어떤 이는 당당하고 또 어떤 이는 부끄럽다.


기름부음 받은 지도자가 일어설 때의 반응이 중요하다. 에브라임이나 스불론처럼 함께 할 수도 있고, 르우벤처럼 고민만 하다 때를 놓치는 경우도 있으며, 단과 아셀처럼 움추리고 있을 수 있다. 예수님은 그리스도, 즉 기름부음 받으신 구원자이시다. 십자가를 통해 일어나셨고 지금도 성령을 통해 신자들을 이끄시며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하신다.


신자는 중생한 그 때로부터 영적 싸움을 피할 수 없다. 사탄이 자기에게 속하지 않음을 알고 싸움을 걸어오기 때문이다. 이 싸움은 내면에서 벌어지기도 하고, 환경이나 사건을 통해 벌어지기도 한다. 은근할 때도 있고 치열할 때도 있다. 밀릴 때도 있고 밀어낼 때도 있다.


감사한 것은 성령께서 도와주심이다. 기름부음받은 드보라의 역할과 유사하다. 원리적으론 신자가 늘 우세하다. 이 싸움은 생각의 선택, 판단과 결정 등에서부터 시작한다. 진리 쪽이냐 세상 쪽이냐의 기울기가 매일 각축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기름부음을 따라야 한다. 아니 기름부으심도 받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