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5:17-18

삿 5:17-18 길르앗은 요단 강 저쪽에 거주하며 단은 배에 머무름이 어찌 됨이냐 아셀은 해변에 앉으며 자기 항만에 거주하도다 스불론은 죽음을 무릅쓰고 목숨을 아끼지 아니한 백성이요 납달리도 들의 높은 곳에서 그러하도다



전쟁의 때에 빠진 지파들이 언급된다. 여인들이 앞장 설 때 일부 지파들은 싸움을 회피했다. 반면 어떤 지파들은 목숨을 아끼지 아니하고 전투에 참가했다. 드보라의 찬양은 각 지파의 논공행상도 포함하고 있었다. 하나님은 모든 정황을 아시고 계셨다. 이후 40년의 안정기에서 어떤 이는 당당하고 또 어떤 이는 부끄럽다.


기름부음 받은 지도자가 일어설 때의 반응이 중요하다. 에브라임이나 스불론처럼 함께 할 수도 있고, 르우벤처럼 고민만 하다 때를 놓치는 경우도 있으며, 단과 아셀처럼 움추리고 있을 수 있다. 예수님은 그리스도, 즉 기름부음 받으신 구원자이시다. 십자가를 통해 일어나셨고 지금도 성령을 통해 신자들을 이끄시며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하신다.


신자는 중생한 그 때로부터 영적 싸움을 피할 수 없다. 사탄이 자기에게 속하지 않음을 알고 싸움을 걸어오기 때문이다. 이 싸움은 내면에서 벌어지기도 하고, 환경이나 사건을 통해 벌어지기도 한다. 은근할 때도 있고 치열할 때도 있다. 밀릴 때도 있고 밀어낼 때도 있다.


감사한 것은 성령께서 도와주심이다. 기름부음받은 드보라의 역할과 유사하다. 원리적으론 신자가 늘 우세하다. 이 싸움은 생각의 선택, 판단과 결정 등에서부터 시작한다. 진리 쪽이냐 세상 쪽이냐의 기울기가 매일 각축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기름부음을 따라야 한다. 아니 기름부으심도 받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