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33:13-14

출 33:13-14 내가 참으로 주의 목전에 은총을 입었사오면 원하건대 주의 길을 내게 보이사 내게 주를 알리시고 나로 주의 목전에 은총을 입게 하시며 이 족속을 주의 백성으로 여기소서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친히 가리라 내가 너를 쉬게 하리라



하나님께서 노여움을 돌이키시자 모세는 하나님 마음을 얻기위해 한 걸음 더 나선다. 그는 주를 알게 해달라고 간청한다. 주님이 하신 일을 아는 것과 주님을 아는 것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언젠가 소그룹에서 아버지의 얼굴을 보는 것과 아버지의 손을 보는 것이 다름에 대한 나눔을 가진 적이 있다. 출장 다녀온 아빠를 대하는 경우, 손에 든 선물에만 관심이 있는 아이와 아빠 자체가 반가운 아이의 차이였다.


모세의 중보로 마음을 돌이키셨을 때 하나님은 가나안 땅은 주겠지만 당신은 함께 가지 않을거라 하셨다. 모세는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탄원했고 이제 친히 가리라 응답하신다. 가나안 땅도 은혜지만 더 큰 은혜는 ‘하나님의 함께 하심’이다. 가나안 땅이 아빠의 손에 든 선물이라면 함께하심은 아빠 그 자체를 의미한다. 모세는 손이 아니라 얼굴을 바라보았다.


하나님의 손을 보는 영성과 하나님의 얼굴을 바라보는 영성 사이의 간격을 좁히는 일이 신앙의 평생 과제인 거 같다. 찬양의 가사로는 얼굴을 구하지만 실제 마음은 손에 집중하는 연약함이 엄연하다. 모세는 그 연약함을 넘어섰다. 그는 주를 깊이 알기를 원했다. 깊이 사랑하고 교통하기를 원한 것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서 얻기를 원하는 마음을 드리자 임재와 안식을 약속하신다. 오늘 나의 시선의 향방을 돌이켜본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