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4

출 32:4 아론이 그들의 손에서 금 고리를 받아 부어서 조각칼로 새겨 송아지 형상을 만드니 그들이 말하되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의 신이로다 하는지라



모세의 하산이 더뎌지자 이스라엘은 아론을 부추겨 우상을 만든다. 그냥 떠나자고 하지 않은 것이 흥미롭다. 기대야 할 뭔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아담의 타락으로 하나님과 결별했어도 하나님과 함께 했던 흔적이 불가피하게 종교성을 가지게 하는 것이다. 전도서 기자는 이렇게 표현했다. ‘하나님이... 사람들에게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전 3:11). 이 마음이 타락하자 우상을 만든다.


자기중심성이 강한 인간은 우상을 더 편하게 생각한다. 우상은 숭배를 요구할 뿐, 본성의 교정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이다. 산꼭대기에서 모세가 십계명을 받는 시점에 산 아래에서 우상을 만드는 이 동시성은 부패한 본성이 지닌 이 복잡함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인간은 신이 내린 계명을 필요로 하는 존재임에도 그 계명을 따르기보다 자기가 원하는 대로 신과의 관계를 설정하려는 편의를 택한다.


팀 켈러는 이를 두고 ‘내가 만든 신’이라는 책을 썼다. 그 때 이스라엘은 금송아지를 만들었지만 오늘날의 교인들은 돈과 힘과 성취를 그 자리에 세운다는 것이다. 그것들이 필요한 인생이지만 그것들을 섬기는 것은 다른 문제다. 그런 점에서 계명을 따르는 부담을 걸머지지 않으려 하는 경향은 위험하다. 참된 신앙이 아닌데도 하나님을 섬기고 있다고 생각하게 하기 때문이다. 오늘은 내 안에 송아지 형상이 어디에 남아있는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