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2:21

출 22:21 너는 이방 나그네를 압제하지 말며 그들을 학대하지 말라 너희도 애굽 땅에서 나그네였음이라


출애굽 때로부터 이스라엘은 선민으로 구별된다. 이 선민의식이 갈수록 굳어지면서 나중엔 이방인을 지옥 땔감정도로 여기는 배타의식을 가지게 된다. 제사장으로 부름받은 선민임을 깨닫지 못한 소치였다. 그들은 열방에 하나님을 소개하며, 열방을 하나님에게로 인도해야 하는 소명이 있었다. 열방에 속한 영혼 하나하나가 하나님의 사랑의 대상임을 알고 존중해야 했다.


이방 나그네를 압제하거나 학대하지 말라하심은 ‘존중’에 초점이 있다. 탈주한 노예 오네시모를 아들처럼 대한 바울이 좋은 예다. 그것은 단지 이방인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상호간에도 적용되어야 하는 원칙이다. 빈부나 계급의 격차를 넘어선 상호존중의 문화다. 초대교회가 잠시동안 보였던 유무상통한 원시공동체의 모습이 그렇다. 오순절에 임하신 성령께서 세우신 순결한 공동체였다.


하나님의 사랑을 입어 구원받은 은총을 기억하며 이웃을 대하라 하신다. 원래 모두가 자기중심성과 이기심으로 가득했던 죄인이었다. 그래서 사랑으로의 전환에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지향점은 분명히 사랑과 존중에 두어야 한다. 내가 받았던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과 긍휼을 생각하며 이웃을 대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은 것은 그 근원이 수상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사랑과 존중을 조금이라도 더 풀어내어야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