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0:6

출 20:6 나를 사랑하고 내 계명을 지키는 자에게는 천 대까지 은혜를 베푸느니라



드디어 하나님의 호불호가 명쾌하게 계시된다. 십계명이다. 나중에 여러 율례와 규례가 첨가되며 이른바 율법이 조성되는데 십계명은 그 근간이다. 사람들을 향한 하나님의 통치 원리이자 하나님의 백성으로 선택받은 사람이 하나님 앞에서 행하여야 할 도리이기도 하다. 본문은 그 계명을 지키는 자의 마음 바탕을 먼저 언급한다. 사랑의 마음이다.


계명은 사랑의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의 방식을 담고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에겐 계명이 무겁지 않다. 무엇이든 다 하려 한다. 못다해서 애통할 뿐이다. 어거스틴은 말했다. ‘사랑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무엇이든 마음대로 하라’ 법없이도 살 사람이라는 뜻이다.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이는 천 대까지살피신다. 끝이 없다는 뜻이다.


반면 계명이 짐으로 느껴지는 사람도 많다. 사랑의 초점이 하나님 아닌 다른 뭔가에 있는 까닭이다. 의무감이나 당위라 할지라도 계명은 지키는 것이 신상에 이롭다. 그렇지 않으면 불법이 되고 대가를 치루게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수준은 계명을 버거워한다. 준법과 불법 사이를 오락가락한다. 사랑이 아니라 두려움이 동기이기 때문이다.


계명은 아가페 사랑으로 지킬 수 있는 것이며 그 사랑은 성령의 열매로 주어진다. 성령충만은 은사나 능력 이전에 먼저 사랑충만이다. 삼위 하나님이 사랑이시기 때문이다. 나는 무엇을, 혹은 누구를 가장 사랑하나? 계명은 그 질문부터 답하라 한다. 나는 오늘 그 질문에 답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