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대를 알린 사도[부활절]






요한복음 20:11~18

11 마리아는 무덤 밖에 서서 울고 있더니 울면서 구부려 무덤 안을 들여다보니

12 흰 옷 입은 두 천사가 예수의 시체 뉘었던 곳에 하나는 머리 편에, 하나는 발 편에 앉았더라

13 천사들이 이르되 여자여 어찌하여 우느냐 이르되 사람들이 내 주님을 옮겨다가 어디 두었는지 내가 알지 못함이니이다

14 이 말을 하고 뒤로 돌이켜 예수께서 서 계신 것을 보았으나 예수이신 줄은 알지 못하더라

15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어찌하여 울며 누구를 찾느냐 하시니 마리아는 그가 동산지기인 줄 알고 이르되 주여 당신이 옮겼거든 어디 두었는지 내게 이르소서 그리하면 내가 가져가리이다

16 예수께서 마리아야 하시거늘 마리아가 돌이켜 히브리 말로 랍오니 하니 (이는 선생님이라는 말이라)

17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를 붙들지 말라 내가 아직 아버지께로 올라가지 아니하였노라 너는 내 형제들에게 가서 이르되 내가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하라 하시니

18 막달라 마리아가 가서 제자들에게 내가 주를 보았다 하고 또 주께서 자기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르니라


일곱 귀신 들렸던 여자가 ‘사도들 중의 사도’로 변화됩니다.

주님을 사랑한 까닭이요, 부활의 첫 증인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1. 주님을 끄는 것


주님은 사랑의 본성을 지니신 분이기에 사랑 있는 곳, 사랑을 지닌 영혼에게 끌리십니다.

열심과 행위도 중요하지만 사랑은 더 중요합니다.


나를 향한 부활의 권능이 바램 보다 약하다고 느껴진다면.. 진리의 빛 아래서 내가 가장 많이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분별할 필요가 있습니다.


2. 새로운 시대


부활의 주님은 원래 계신 곳으로 돌아가셔야 했고 성령님이 오시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성령의 도래는 예수님의 ( )와 같은 유익을 가져다줍니다.


온 인류에게, 많은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예수님과 같은 능력을 가지신 영이 예수님께서 공생애 때에 하신 일을 그대로 풀어놓으시는 복된 시대입니다.


3. 새로운 관계


십자가와 부활의 주님을 의지하는 자는 주님과 함께, 한 하나님, 한 아버지를 섬기는 놀라운 위치에 들어가게 됩니다.


십자가와 부활을 통해 열린 새로운 관계를 의식하고 변화된 정체성을 붙들고 나아가야 합니다. 십자가의 은혜와 부활의 권능이 유일한 승리의 근거요 바탕입니다.


언더우드나 아펜셀러 선교사가 지녔던 도전정신, 우간다의 키파샘판디 목사가 지녔던 믿음의 배짱에 대해 나눠보세요.



 

정원노트 바로가기(설교노트)

주일설교 전체영상 바로가기(동영상)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