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6:56

마 26:56 그러나 이렇게 된 것은 다 선지자들의 글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이에 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제자들의 속에 있는 연약함들이 드러났다. 어찌보면 드러나야 했다. 이런 위기 상황이 아니면 좀처럼 드러나지 않을 뿌리깊은 연약함이다. 말이 연약함이지 사실상 자기중심성이며 세상을 향한 소욕이었다. 예수님의 인기가 오르거나 여전히 가능성이 엿보일 때 행하는 것과 신상에 위협이 닥쳤을 때 행하는 것이 이렇게 달랐다.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았다. 극복해야 할 최대의 난적이었다.


회개한 이후 베드로는 순교할 때 십자가에 거꾸로 매달아달라고 요청했다. 십자가에 바로 매달릴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것은 예수님을 향한 지극한 사랑과 충성심의 표현이었다. 그는 다시 실수하지 않았다. 최대의 난적이 극복되었음을 증명했다. 쿼바디스 도미네.. 이젠 주가 어디로 가시든지 따라나서는 사람이 되었다.


내 속내가 건드려지는 상황들이 있다. 자기중심성이나 세상을 향한 소욕, 사랑없음 같은 연약함들이 드러나는 상황이다. 그래서 이기적인 선택을 하거나, 아니면 욱하거나, 아니면 육신을 기웃거리면서 주의 영을 근심시키는 경우들이다. 안 그럴줄 알았는데 갑작스럽게 돌출되는 상황들이다. 난적이 도사리고 있음이다. 자기부인을 통해 넘어야 할 난적이다. 제자들 얘기가 남 얘기가 아니다. 주의 긍휼과 도우심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