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24:15-16

마 24:15-16 그러므로 너희가 선지자 다니엘이 말한 바 멸망의 가증한 것이 거룩한 곳에 선 것을 보거든 (읽는 자는 깨달을진저) 그 때에 유대에 있는 자들은 산으로 도망할지어다



주전 167년과 주후 70년, 예루살렘 성전은 이방인의 침입으로 더럽혀졌었다. 돼지의 피가 뿌려졌고 이방군대의 깃발이 성전에 나부꼈다. 다니엘의 예언은 일차적으로 이런 사건들을 포함하지만 종국적으로는 예수님의 재림에 초점이 있다. ‘종말론강화’라 불리우는 마 24-25장에서 본문의 시점은 마지막 한 이레, 즉 대환난의 시기, 그것도 후삼년반의 때에 일어날 일을 암시한다.


전천년설의 관점에선 이 사건을 TV의 뉴스로 보면 안된다는 것이다. 7년 대환난 직전에 휴거되었어야 하기 때문이다. 본문의 유대에 있는 자들은 팔레스타인의 유대인들이다. 유대교인인 이들은 예수님을 메시야로 인정하지 않는다. 메시아닉 쥬(Messiahnic Jew)를 빼놓고는 휴거와 관계없는 사람들이다. 그러니 그 때가 되면 정체를 드러낸 적그리스도의 박해를 피해 달아나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개신교에는 환난을 통과한다고 보는 이들도 있다. 휴거가 일어나는 공중재림을 믿지않고 지상재림만을 믿기 때문이다. 이 정도는 서로간 견해차로 받아들인다. 교회시대가 핍박으로 시작된 거 같이 교회시대의 마지막도 주님을 향한 사랑으로 견디어내야 하는 핍박이 있을 거라 보는 것이다.


나는 환난통과설보다 환난전 휴거설을 선호한다. 그러나 어느 쪽이 되었든 진정으로 주님을 사랑하는 영성이 공통분모다. 휴거가 신앙이 어설픈 사람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고 환난을 통과해야 한다면 사랑은 필수다. 사랑없이는 세상의 미혹과 압박을 이겨내기 쉽지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종말론은 사랑의 영성을 묻는다. 정말 주님을 마음과 뜻을 다해 사랑하는가를 묻는다. 내 마음을 다시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