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2:1-2

시 142:1-2 여호와여 내가 주를 불렀사오니 속히 내게 오시옵소서 내가 주께 부르짖을 때에 내 음성에 귀를 기울이소서 내가 내 원통함을 그의 앞에 토로하며 내 우환을 그의 앞에 진술하는도다

다윗이 처했던 급박함은 생각보다 심각했다. 실세 권력자가 유능한 자객들을 동원하여 기필코 죽이겠다고 달려드는 상황이다. 사울은 다윗을 도왔다는 혐의로 제사장들조차 집단학살했던 인물이다. 온 나라가 사울 앞에 벌벌 떨며 다윗을 추적하는 데에 하나처럼 된 상황이다. 그런데 그 이유가 단지 시기 때문이었다. 다윗의 마음에는 목숨을 위협당하는 억울함이 가득했다.

이 세상은 자기 마음에 안든다고 비방하며 중상하는 일이 흔한 곳이다. 인터넷의 악플이 대표적이다. 또한 자기가 잘 되기 위해서 남을 짓밟거나 제거하려는 일들이 도처에 산재한다. 아담의 타락 이래 죄의 기운이 가득한 세상에서 부패한 본성과 사탄의 부추김이 함께 얽혀 일으키는 일이다. 이래저래 닥치는 고통의 짐, 피할 수 없는 영혼의 아픔을 어떻게 감당해내야 할까.

다윗은 토설하며 여호와께 짐을 맡겼다. 자기 잘못이었다면 회개했을 것이다. 토설과 회개는 심란한 상황에서 하나님의 개입을 부르는 길이다. 구조적인 악이 가득한 세상에서 내면의 깊은 토설은 문제의 중심을 하나님께로 옮기는 전환을 가져 온다. 하나님의 개입을 촉구하는 기능을 한다. 스스로를 살피는 일도 중요하지만 토로와 진술로 환난을 맡기는 일도 절실하다. 필요할 때마다 그 길은 열려 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