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8:31-32


요 8:31-32 그러므로 예수께서 자기를 믿은 유대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내 말에 거하면 참으로 내 제자가 되고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

예수님의 말씀 안에 거할 때 따르는 유익이 두 가지 소개된다. 제자가 되는 것과 진리를 알게 되는 것이다. 그 진리는 진리를 아는 사람으로 하여금 자유를 누리게 한다. 예수님은 말씀에 거하는 영성을 말씀하신다. 이것은 말씀을 지식적으로 아는 것과 다른 것이다. 거한다는 것은 의탁하는 것이며 존재의 바탕이 됨을 의미한다. 그야말로 ‘말씀을 사는 것’을 의미한다. 가치관이 말씀중심으로 전환되어 세상과 다른 차원을 반영하는 것을 뜻한다.

제자는 스승을 빼박은 사람을 말한다. 예수님을 빼박은 제자가 되려면 말씀을 살아내야 한다. 이 레벨이 되면 자유함과 담대함이 흐른다. 의연함이라 해도 좋다. 소위 ‘득도’한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초연함 같은 것이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오순절 성령강림 이후에야 이런 모습을 제대로 갖추게 된다. 성령충만이 ‘알았던 그 말씀’을 ‘생명과 능력’이 되게 하면서 세상체계로부터 홀가분하게 만든 것이다.

나는 세상체계로부터 홀가분해졌는가. 믿음의 길을 가는 것이 게으르거나 불성실해도 된다는 것이 아님은 분명히 하자. 최선을 다하되 세상체계를 초연하게 대할 수 있는 영성이 필요하다. 죄와 거짓자아와 부정적인 정서는 사람을 종으로 만든다. 진리는 자유하게 한다. 자유를 느끼지 못한다면 그 어딘가에는 비진리의 그늘이 있다는 말이다. 주님을 잘 모르든지, 의지하는 방법을 잘 모르든지, 영적 이치를 모르든지.. 어딘가 가리워진 부분이 있다는 것인데 진리의 빛으로 탐색하면 주님은 드러내신다.

*진리의 빛이 되신 예수님, 탐사등처럼 저의 내면을 살피사 비진리의 그늘을 파악하게 하시게 빛 가운데 드러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