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2:12-13


계 2:12-13 버가모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좌우에 날선 검을 가지신 이가 이르시되 네가 어디에 사는지를 내가 아노니 거기는 사탄의 권좌가 있는 데라 네가 내 이름을 굳게 잡아서 내 충성된 증인 안디바가 너희 가운데 곧 사탄이 사는 곳에서 죽임을 당할 때에도 나를 믿는 믿음을 저버리지 아니하였도다

버가모는 사탄의 권좌가 있는 강력한 우상의 도시였다. 황제숭배의 중심지였을 뿐만 아니라 제우스신전 등 여러 신전들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곳이었다. 우상의 도시에 대해 주님은 좌우에 날 선 검을 가지신 모습으로 나타나셨다. 안디바는 우상숭배를 거부하다가 순교한 소아시아 최초의 순교자였다. 주님은 그의 이름을 아셨고 그를 충성된 자로 인정하셨다. 안디바는 진리대결에서 승리한 사람이다.

사탄과의 싸움에는 능력대결과 진리대결이 있다. 능력대결은 힘과 능력으로 싸우는 싸움이다. 병든 자를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방식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는 싸움이다. 진리대결은 세계관의 싸움이다. 무엇이 가장 중요하며 옳은 길인가를 놓고 대결하는 방식이다. 능력대결에서의 승리도 중요하지만 진리대결에서의 승리는 더 중요하다. 능력이 진리를 바탕하지 않으면 강력해도 무익하기 때문이다.

안디바는 무엇이 쎈가보다는 무엇이 옳은가를 보여준 사람이다. 능력대결로 사탄을 누르는 일도 중요하지만 진리로 영혼들을 옳은 데로 가게하는 것은 더 중요하다. 세상은 무엇이 더 쎈가에 관심을 가지면서 돈과 힘이 많은 곳에 목숨을 건다. 안디바는 그런 곳에서 죽어도 주님을 향한 충성을 택한 사람이다. 사탄의 권좌가 있어 사탄이 쎈 것처럼 보이는 곳에서조차도 믿음을 잃어버리지 않았다.

때로는 능력의 시위보다 진리를 따르는 모습이 하나님에 대한 더 강력한 증언이 되기도 한다. 나의 데스티니는 그렇게 여러 모양으로 하나님을 증거하는 데 있음을 상기한다. 두 종류의 대결에서 다 승리하고 싶다.

*사탄의 권좌들 앞에서도 믿음의 절개를 지키며 담대히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