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립보서 3:13-14


빌 3:13-14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바울은 십자가의 도에 득도했고 사도에 특채되었으며 3차에 걸친 선교여행을 통해 교회를 무수히 개척한 사람이었다. 30년이 넘는 목회인생을 들여 애를 썼어도 그의 발뒤꿈치에도 못미칠 뿐 아니라 그가 성령의 감화를 통해 기록한 서신들의 신학적 깊이에 이르려면 아직 멀었음을 볼 때 바울이 남긴 족적들은 가히 놀랍다 아니할 수 없다. 교회사는 바울에게 빚진 바가 크다. 교리적 위기나 침체상황에서 그 때마다 교회를 새롭게 한 것은 로마서를 비롯한 바울서신이었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그는 이룬 것이 많은 사람이다. 그럼에도 했던 일은 뒤로 하고, 심지어 잊어버리고 다시 또 감당해야 할 일에 집중한다. 그는 상을 의식했다. 상에 눈먼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부름에 온전히 부응하기를 원했던 것이다. 하나님이 불렀는데.. 들은 척도 안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요령을 피우며 설렁설렁하는 사람도 있고, 투정하며 억지로 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부르심에 감사하며 실망을 시키지 않려고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있다. 바울은 후자에 속한다.

바울은 아직 잡을 것이 많다고 여기며 이룬 것은 잊어버리고 푯대를 향하여 달려간 사람이었다. 나이가 들다보니.. 이루지 못한 것은 크게 다가오고, 작게나마 이룬 것은 훈장처럼 다루는 유치함이 보인다. 그래서 잊어버리기는 커녕 더 집착하며, 앞에 있는 것보다는 지나간 일들에 휩쓸리는 연약함도 본다. 바울이 내게 눈을 부릅뜨고 있는 거 같다. ‘자네.. 그런 식으로 하면 곤란해..’ 뒤에 있는 것은 까맣게 잊어버리고 남은 사명을 위해, 부름의 상을 바라보면서 달려가야겠다.

*푯대를 새롭게 정리해서 다시 달려가겠습니다. 어제의 사람이 아니라 내일의 사람이 되겠습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8:6-7 여호와를 찬송함이여 내 간구하는 소리를 들으심이로다 여호와는 나의 힘과 나의 방패이시니 내 마음이 그를 의지하여 도움을 얻었도다 그러므로 내 마음이 크게 기뻐하며 내 노래로 그를 찬송하리로다 지금 다윗의 형편은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다. 악을 행하는 자로부터 죽음의 위협이 파도처럼 너울거리는 상황이다. 앞 부분에서 그 환난을 토로한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