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4.13 ㅣ사 44:2-4


사 44:2-4 너를 만들고 너를 모태에서부터 지어 낸 너를 도와 줄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라 나의 종 야곱, 내가 택한 여수룬아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목마른 자에게 물을 주며 마른 땅에 시내가 흐르게 하며 나의 영을 네 자손에게, 나의 복을 네 후손에게 부어 주리니 그들이 풀 가운데에서 솟아나기를 시냇가의 버들 같이 할 것이라

나는 만세 전에 예정된 존재다. 지금은 부끄럽고 추하지만 애벌레같은 이 인생기를 지나면 끝도 없는 영광의 때에 나는 여수룬으로 주님의 기쁨이 되어 영생을 누릴 것이다. 나의 정체성은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여수룬이다. 나는 그 기준으로 나의 지금을 다루어 나간다. 실패할 때도 있지만 다시 그 기준으로 복원시키려고 애쓴다. 그리고 여호와 하나님은 나를 도우신다. 모태에서 지어낸 책임을 지시는 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은 당신의 영을 내게 부으신다. 하나님의 영이, 그 본체가 하나님이신 거룩하고 신성하신 영이 내게 임하셨다. 그 복된 영으로 인해 나는 시냇가의 버들처럼 솟아날 것이다. 나에게 이렇게 기댈 언덕이 있고, 마르지 않는 삶의 동력이 거룩한 영으로부터 공급된다는 것이 얼마나 힘이 되는가. 생각은 약간의 각도라도 차이를 둘 때 그 각도가 갈수록 넓게 벌어지면서 현실을 크게 차이나게 한다. 내게 부어진 하나님의 영, 하나님의 복에 늘 마음을 두어야 하는 이유이다. 나는 여수룬이고, 솟아난 시냇가의 버들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하나님을 여호와로 부름이 은혜요 축복입니다. 나를 위한 분이요 나와 함께 하시는 분이며 나를 건지시는 분으로 오셨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그 분 때문에 우리 각자가 여수룬이 되고 시냇가의 버들같이 되어 바르면서도 넉넉한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결국은 그렇게 인도해가십니다. 여호와 하나님의 은혜와 배려가 감사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