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31ㅣ고전 12:24-25


 

고전 12:24-25 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그럴 필요가 없느니라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귀중함을 더하사 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돌보게 하셨느니라

하나님은 부족한 지체에게 귀중함을 더하신다. 그것이 하나님의 스타일이다. 하나님을 따르는 사람은 부족한 지체에 귀중함을 더하려 한다. 그것이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이 가는 길이다. 경제소득이 올라도 마음은 더 거칠어가는 시대를 살고 있다. 경쟁사회가 주는 치명적 부작용을 심하게 겪고 있는 것이다. 경쟁사회는 부족한 지체를 멸시한다. 이 세상이 하나님에게 속하지 않은 증거이기도 하다. 요일 2:16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교회는 돈과 힘에 의해 좌우되는 곳이 아니다. 그리스도의 몸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세워지고 유지되는 곳이다. 교회는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더 요긴하게 여김을 받는 곳이다. 주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이유가 그것 아닌가. 의인이 아니라 죄인 때문에, 건강한 자가 아니라 병든 자 때문에 오신 분이 주님이시다. 주님은 더 약하게 보이는 지체를 더 요긴하게 보신다. 우선적인 관심의 대상이며 우선적인 사역의 대상이다. 그 분이 오셨을 때 세리와 창기들과 더 어울려지내신 이유이기도 하다.

진리와 사랑은 온 몸을 고르게 한다. 본문에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신다 하셨는데, 그 하나님은 사랑 그 자체이시기도 하다.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하면 귀하지 않은 존재가 없다. 세상적가치관은 돈과 힘과 성공을 찬양한다. 교회는 그런데 물들어서는 안된다. 교회는 진리와 사랑이 최고인 곳이다. 진리와 사랑을 풀어놓는 사람이야말로 존귀한 존재다. 무엇이, 어떤 사람이 더 귀중하게 보일까. 내 안에 아버지께로부터 오지 않은 것들이 여전히 숨어있는 거 같다. 개척을 시작하며 꽤 털어버렸다고 생각을 했는데 아직도 멀었다. 나야말로 부족한 지체다.

*은정 가족들에게

본문처럼 분쟁이 없이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돌보는 교회/정원/가정이 되게 합시다. 아름다운 공동체가 되게 합시다. 오늘부터 시작하는 마음으로 만들어 가 봅시다. 우리 서로가 모두 아름다운 지체입니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